머니투데이

올릭스, "연이은 글로벌 컨퍼런스 통해 기술수출 타진"

머니투데이 이대호 성균관대 인터렛션사이언스학과 교수 2021.01.08 10:3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올릭스가 글로벌 컨퍼런스에 잇따라 참석하며 글로벌 빅파마들과 기술이전 및 공동연구를 추진한다.

RNA 간섭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난치성 질환 치료제를 개발하는 올릭스는 오는 11~15일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BIOPartnering at JPM' 및 'Biotech Showcase™ 2021'에 참가한다고 8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신약개발 플랫폼 기술 및 파이프라인을 소개하고, 글로벌 빅파마들과 기술이전 및 공동연구 등에 관한 미팅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바이오텍 쇼케이스는 미국의 대규모 바이오테크 투자 컨퍼런스 중 하나이며, 'BIO Partnering at JPM'은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 참가하는 글로벌 바이오 기업과 투자사들이 연구협력, 투자유치 등을 논의하는 행사다.

올릭스 사업개발 담당자는 "이번 바이오@JPM과 바이오텍 쇼케이스에서 글로벌 빅파마를 포함한 다수의 제약사들과의 미팅이 예정돼 있다"며, "제약사들과의 미팅에서 당사가 최근 특허 출원한 HBV(B형 간염 바이러스) 치료제 후보물질을 비롯한 GalNAc 기술을 이용한 프로그램들을 적극 홍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2020년 성사시킨 안질환 치료제 프로그램 기술수출에 이은 추가적인 기술이전 빅딜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올릭스는 이달 11~14일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연례 ICR 컨퍼런스(ICR Annual Conference)에 초청받아 '치료제(Therapeutics)' 부문 세션에서 자사의 파이프라인 및 플랫폼 기술 등에 대해 발표하고 질의응답 세션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올해 23회째를 맞는 ICR 컨퍼런스는 미국 비즈니스 자문 서비스 기업인 ICR이 주최하는 행사로, 기업 경영진과 금융 투자사들이 한데 모여 비즈니스 동향 및 성장 전략에 대한 통찰력을 얻고 아이디어를 교환할 수 있는 네트워킹 행사다.


특히 이번 행사는 의료건강(Healthcare) 부문이 추가된 첫 번째 ICR 컨퍼런스이며, 올릭스를 포함한 55개의 의료건강 분야 기업들이 발표에 나선다.

이대호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