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미공개 정보 주식의혹'에 김진욱 "코넥스서 거래…작년 처분했어야 차익"

뉴스1 제공 2021.01.06 08:3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야당 "회사 대표와 학연" 의혹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으로 지명된 김진욱 후보자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새해 첫 출근하고 있다.  2021.1.5/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으로 지명된 김진욱 후보자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새해 첫 출근하고 있다. 2021.1.5/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이세현 기자 =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자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식거래를 했다는 야당의 의혹 제기에 반박했다.

김 후보자는 6일 "'나노바이오시스' 주식은 유상증자를 참여할때도 코넥스시장에서 거래되던 주식"이라면서 "(해당 주식은)상당한 기간 6000원대로 오히려 내렸고, 작년 7월경 3만원대였다. 주식 이익을 얻으려 했다면 그때 팔고 차익을 실현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김 후보자가 2017년 나노바이오시스 주식을 유상증자를 통한 제3자 배정 대상자로 선정돼 취득했다면서, 회사대표와의 학연 등을 이용해 미공개 정보이용을 통한 시세 차익 의혹을 제기했다. 나노바이오시스는 2017년 8월 미코바이오메드와 합병사실을 공시하고 이후 합병이 이뤄졌다.



1억675만원 상당 주식을 재산으로 신고한 김 후보자는 이 중 90% 이상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 제조업체 미코바이오메드(9386만원) 종목으로 갖고 있다.


그는 전날(5일) 취재진이 이에 대한 매수 경위를 묻자 "차차 정리하고 있는데 정확한 선후관계, 날짜는 정확히 기억을 되살려 청문회 때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