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주총 D데이…반대 나선 국민연금, 부결 가능성 있나

머니투데이 황국상 기자 2021.01.06 04:35
글자크기

국민연금 대한항공 지분율 8%, 한진칼 등 31% 대비 열위… 삼광글라스·LG화학 주총서도 '반대'표 무색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여부를 결정할 법원 판단이 임박한 가운데 30일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계류장에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에어부산 여객기가 이동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여부를 결정할 법원 판단이 임박한 가운데 30일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계류장에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에어부산 여객기가 이동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아시아나항공 (10,460원 ▼60 -0.57%)을 품에 안기 위한 대한항공 (21,550원 ▼200 -0.92%)의 몸집 키우기를 결정할 주주총회가 오늘(6일) 열린다. 국민연금이 한진그룹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반대하기로 했지만 얼마의 파급력이 있을지는 미지수라는 평가다.

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국민연금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이하 수책위)는 전일(5일) 올해 제1차 전문위원회를 열고 대한항공이 이날 임시주주총회에 상정할 정관변경안에 반대표를 행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오는 6일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임시주총을 열고 발행가능 주식 총 수를 종전 2억5000만주에서 7억주로 늘리는 정관변경안을 상정하기로 한 바 있다. 산업은행이 한진칼 (74,600원 ▲800 +1.08%)에 유상증자 참여 및 CB(전환사채) 인수 등을 통해 8000억원을 지원하면 한진칼은 이 자금을 다시 대한항공에 투입하는 구조다. 이번 대한항공의 정관변경안은 아시아나항공 인수자금을 투입받기 위한 조치다.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해 2조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계획하고 있다. 인수를 위한 유상증자를 실행하기 위해 대한항공은 발행주식 총수를 7억주로 늘리는 정관(제5조2항) 변경이 필요하다.



수책위는 "정관변경의 내용은 발행예정 주식수를 확대하는 것이지만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와 관련한 것으로 인수에 따른 긍정적 효과와 부정적 효과 등 다양한 측면을 고려해야 한다고 판단했다"며 "수차례 논의를 거쳐 표결한 결과 반대의견이 우세해 최종적으로 ‘반대’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수책위에 따르면 찬성론자들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통해 대한항공의 수익증대, 비용 효율성 등 시너지 효과, 국내 항공서비스 독점적 지위 확보를 통한 국제 경쟁력 강화 등 긍정적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

반면 반대론자들은 아시아나항공 인수계약을 체결하는 과정에서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실사가 없이 인수가 결정된 점, 아시아나항공의 귀책사유가 있더라도 계약을 해제하겠다는 내용이 규정되지 않아 계약이 대한항공에 불리할 수 있다는 점 등 주주가치 훼손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인천공항=뉴스1) 정진욱 기자 =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측과 경영권 다툼을 벌이고 있는 KCGI(강성부펀드) 주주연합 측이 대한항공 모회사인 한진칼의 산업은행 대상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막기 위해 신청한 신주발행금지 가처분과 관련한 법원의 심문이 25일 열린다. 이번 심문은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결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 업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은 25일 인천국제공항의 아시아나 항공기 모습. 2020.11.25/뉴스1  (인천공항=뉴스1) 정진욱 기자 =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측과 경영권 다툼을 벌이고 있는 KCGI(강성부펀드) 주주연합 측이 대한항공 모회사인 한진칼의 산업은행 대상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막기 위해 신청한 신주발행금지 가처분과 관련한 법원의 심문이 25일 열린다. 이번 심문은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결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 업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은 25일 인천국제공항의 아시아나 항공기 모습. 2020.11.25/뉴스1
한편 이번 국민연금의 반대의결이 대한항공 정관변경, 나아가 한진그룹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저지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시선이 우세하다. 지난해 11월3일 국민연금은 대한항공 지분을 8.11% 보유하고 있다고 공시한 바 있다. 반면 아시아나인수를 추진하는 한진칼 및 조 회장 등의 지분은 보통주 기준으로 31.13%에 이른다.


국민연금이 반대표를 행사했다고 해서 기업 이사회가 상정한 안건이 부결된 경우는 극히 드물다. 지난해(2020년)만 하더라도 계열사와의 합병을 통한 지주사 전환을 추진했던 삼광글라스 주총을 비롯해 2차전지 부문의 분할 및 신설법인 설립을 위한 LG화학 주총에서 국민연금은 반대표를 행사했으나 회사 측이 상정한 안건은 압도적 찬성으로 가결된 바 있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에 따르면 2019년 3월 정기주주총회에서 국민연금은 560개 기업의 3949개 안건 중 648건(16.4%)에 대해 반대했는데 반대안건 중 실제 부결된 건수는 11건에 불과했다. 그나마도 11건 중 4건은 정족수 미달로 부결됐던 것이었고 7건 정도만 실제 표대결이 이뤄져 국민연금의 뜻대로 반대의사가 관철됐다. 100전 99패인 셈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