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캠시스, 지문인식센서 베프스 흡수합병 "초소형 전기차 기술력 강화"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0.12.16 13:4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캠시스, 지문인식센서 베프스 흡수합병 "초소형 전기차 기술력 강화"




스마트폰 카메라모듈 및 초소형 전기차를 생산하는 캠시스 (2,710원 20 +0.7%)는 자회사 베프스(BEFS)를 흡수합병 한다고 16일 공시했다. 합병 기일은 2021년 4월 1일이다. 이번 합병을 시작으로 캠시스는 생체인식 정보보안 사업을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

2009년 설립된 베프스는 지문인식센서 및 모듈 제조, 네트워크 보안, 정보보호 등 보안 솔루션 모델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보안 관련 원천기술 특허만 29건을 보유 중으로, 내년 상반기 국내외 주요 기업들과 지문인식모듈 공급계약 체결을 앞두고 있다.

이번 흡수합병의 목적은 보안사업 부문에서의 적극적인 매출 확보와 IT 부품, 전기차 등 기존 캠시스 사업 분야와의 시너지 증대다.



회사 관계자는 “지문인식 센서는 캠시스가 가진 초소형 전기차의 스타트 버튼, 도어락 및 휴대폰과 같은 모바일 기기에도 적용하여 사업 간 동반 상승효과를 낼 수 있다”고 말했다.

캠시스는 합병 이후 공급계약 체결 마무리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광학식 지문인식모듈의 경우 국내 모듈업체와의 생산공급 계약 체결을 앞두고 있다.


또 정전식 지문인식모듈은 베트남 스마트폰 제조기업과 계약체결을 완료해 내년 하반기부터 본격 공급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밖에 국내 1위 금고업체인 선일금고에 12월부터 공급을 개시하는 등 비모바일향 부문까지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박영태 대표는 “이번 합병과 사업 본격화는 캠시스가 안정적인 매출 재원을 추가 확보하고, 종합 IT기업으로서 한발 더 나아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내년에는 신규사업에 대한 고객사 발굴을 주도해 나가며, 수익발생과 이후 R&D(연구개발)에 재투자하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기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