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배수지♥남주혁, 입맞춤으로 사랑 확인…'도달 커플' 완벽 재결합

뉴스1 제공 2020.12.06 10:1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vN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tvN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스타트업' 배수지와 남주혁이 비로소 서로의 진심을 확인하고 또 다른 지도 없는 항해를 선택했다.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극본 박혜련/연출 오충환)에서는 서달미(배수지 분)와 남도산(남주혁 분)이 마침내 상대방을 향한 온전한 진심을 꺼내놓으며 쌍방향 사랑을 확인, 3년 전 약속한 자율주행으로 더 큰 도전에 나서 가슴을 뛰게 했다.

이날 CEO 서달미, CTO 남도산이 이끄는 청명컴퍼니의 자율주행차 '타잔'이 뛰어난 기술력으로 자율주행 임시허가 테스트에 통과했다. 그러나 스마트 시티 프로젝트의 자율주행 플랫폼 추가 입찰에 자신을 토사구팽했던 새아버지의 모닝그룹 측이 참여한단 소식을 들은 원인재(강한나 분)는 청명컴퍼니 역시 참여하기를 바랐다. 서달미는 지기 싫어하는 언니의 마음을 알면서도 자신들이 도전하기엔 아직 이른 단계라고 판단했다.



특히 서달미가 3년 전 삼산텍의 해체를 떠올린 듯 "나 경솔한 선택으로 팀원들을 잃어봤어"라고 해 망설임을 십분 이해하게 했다. 한지평(김선호 분)도 지도 없는 항해는 죽을 수도 있다며 그 때와 똑같이 말렸다. 자신에게도 쓰라린 아픔이었지만 동시에 성장의 발판임을 아는 남도산은 "전 그 항해가 되게 근사했어요. 실패했지만 후회는 안 해"라며 "살아남을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그런 사람들이 길을 만들죠"라고 제 신념을 드러냈다. 보다 신중해진 CEO 서달미와 한층 당당해진 CTO 남도산, 확연하게 달라진 둘의 성장이 엿보인 대목이었다.

이뿐만 아니라 스타트업에 뛰어들 때 각자의 소원을 적었던 포스트잇이 걸린 곳에 온 두 사람은 다른 누군가를 의식하지 않은 채 온전히 서로에게 집중했다. 서달미는 그 옛날처럼 "넌 내가 왜 좋아?"라고 건넨 그의 물음에 "너니까. 네가 이유야. 그게 전부야"라고 답했다. 남도산 역시 "진짜 온전한 나"로서 그녀의 꿈이자 위로이자 날개이고 싶었다며 3년 전 함께 자율주행을 꿈꿨던 약속을 지키려 했음을 고백해 뭉클함을 안겼다.

누군가의 추억을 빌리지도, 애써 감정을 숨기려 하지 않고 오롯이 자신의 감정을 털어놓은 두 사람은 비로소 완벽하게 이어졌다. 둘의 달콤한 입맞춤은 두근거리는 설렘을 폭격했다. 또한 모든 변수를 고려한 서달미가 고민 끝에 내놓은 답은 자율주행 플랫폼 입찰 도전이었기에 이들의 또 다른 파란만장한 지도 없는 항해를 기대하게 했다.

더불어 방송 말미에는 청명컴퍼니를 공격했던 랜섬웨어 속 문자열에서 배후의 단서를 찾던 도중 남도산이 아폴론과 아르테미스라는 단어를 보고 심상치 않은 표정을 지어 흥미를 배가했다. 또한 모닝그룹의 사주를 받고 악의를 품은 기자가 청명컴퍼니를 찾아와 위기감이 고조, 과연 서달미와 남도산이 함정을 벗어날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한편 한국의 실리콘 밸리에서 성공을 꿈꾸며 스타트업에 뛰어든 청춘들의 시작(START)과 성장(UP)을 그리는 '스타트업' 최종회는 6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