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확진자 3명과 예배 본 700명 감염 '0'…마스크가 또 해냈다

머니투데이 김현지A 기자 2020.12.05 15:08
의견 1

글자크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교인 3명이 수원중앙침례교회 예배에 참석했지만 접촉자 교인 700명에게서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확진자 3명과 예배 참석 교인이 모두 마스크를 썼기 때문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5일 정례브리핑에서 교회에서 추가 전파가 차단된 우수사례를 소개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코로나19에 감염된 교인 3명이 바이러스 전파가 가능한 기간 동안 각각 1~3차례 예배를 참석한 뒤 확진 사실을 알게 됐다.

역학조사 결과 확진자 3명 모두 예배 시 마스크를 착용했고 예배에 참석한 모든 교인도 마스크를 착용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수원중앙침례교회는 건물 출입 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미착용시 입장 불가, 마스크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각 층마다 관리자를 여러 명 지정해 마스크 착용 여부 등을 관리·감독했다. 교회 측의 철저한 관리와 교인들의 방역수칙 준수로 확진자와 접촉한 교인 700여 명 중 추가 감염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고재영 방대본 위기소통팀장은 "(교회에서) 방역에 노력해주셨던 수고와 또 신도와 이웃사랑에 감사드린다"며 "내일(6일)이면 많은 종교행사가 있을 텐데 현재 감염 확산세가 큰 점을 고려해서 비대면으로 종교행사를 전환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촉구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