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성실하게 자가격리" 붐, '붐붐파워' 자택 생방송 도전→성공적 마무리(종합)

뉴스1 제공 2020.12.04 18:0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붐/SBS라디오 파워FM '붐붐파워' 제공 © 뉴스1붐/SBS라디오 파워FM '붐붐파워'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수 이찬원과 방송 녹화 참여 후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붐붐파워' DJ 붐이 자택에서 생방송을 무사히 마쳤다.

4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러브FM '붐붐파워'에서 코로나19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붐은 자택에서 '집방'을 진행했다.

이날 붐은 "주말도 아닌데 집에 있다"며 "목동 11층에서 여러분을 만나야 하는데, 용산구 우리집에 있으니 조금은 어색하다"고 말했다. 이어 "기사를 봐서 아시겠지만, 내가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보건소에서 검사 후 15일까지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성실하고 모범적으로 자가격리할 것"이라며 "오늘은 집에서 '집방'으로 여러분께 인사드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걱정 많으셨죠"라고 청취자들의 마음을 헤아린 붐은 "음성은 나왔지만 현재 자가격리 중"이라고 현 상황을 전했다. 이어 "많은 분들이 용기와 힘을 주셨다. 자가격리를 하면 외로울 수 있을 거라고 하셨는데, 내겐 여러분과 음악, 마이크가 있다"고 유쾌하게 말했다. 더불어 "코로나19의 힘이 세진 것 같다"며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해서 각자 건강을 지키자"라고 강조했다.

자신의 상황을 전한 붐은 여느때와 다름 없이 생방송을 진행했다. 평소와 같은 유쾌한 진행과 흥을 돋우는 음악도 여전했다. 특히 붐은 청취자와 전화 연결도 하며 방송국에서와 다름 없은 퀄리티의 방송을 만들어내 청취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방송 말미 붐은 "어제와 오늘 코로나19 검사를 하면서 많은 분들이 코로나19와 싸우고 방역을 위해 일선에 있는 분들이 애쓴다는 걸 알았다"며 "나는 보건당국의 방역 지침에 따라 건강한 모습, 건강한 웃음, 건강한 에너지를 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내일 방송도 기대해달라"고 덧붙였다.

앞서 붐은 지난 1일 이찬원과 함께 TV조선 '뽕숭아학당' 녹화에 참여했다. 이후 이찬원이 3일 확진되자, 붐 역시 이날 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붐은 2주 간의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향후 일정에 차질이 생기게 됐다.

당장 4일 녹화가 있는 '놀라운 토요일'은 멤버 중 한 명이 대체 MC로 나설 예정이며, SBS 파워FM '붐붐파워'는 '집방'을 이어간다.


한편 '붐붐파워'는 매일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파워FM과 러브FM으로 동시 송출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