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이게 수능? 초등생도 풀겠다"…수능 한국사 20번 문제 '논란'

머니투데이 류원혜 기자 2020.12.04 10:46
의견 15

글자크기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한국사 영역 20번 문제./사진=한국교육과정평가원'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한국사 영역 20번 문제./사진=한국교육과정평가원




지난 3일 시행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의 4교시 한국사 영역 마지막 문제인 20번 문제가 논란이다. 수험생들은 "초등학생도 풀 수 있는 수준"이라며 불편한 기색을 내비치고 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공개한 수능 문제에 따르면 한국사 20번 문제는 '다음 연설이 행해진 정부에서 추진한 정책으로 옳은 것을 고르라'고 하고 있다. 배점 3점짜리다.

보기에 나오는 내용은 노태우 전 대통령의 연설로, 당시 이뤄진 정책을 선택하는 문제다. 남북이 1991년 9월 유엔에 동시 가입한 점과 남북 기본 합의서는 1992년 채택된 점을 미뤄 5번이 정답이다. '지난해 남과 북은 유엔에 동시 가입한 후 대결과 단절의 시대를 끝냈다'는 내용으로 정답을 유추할 수 있다.



나머지 보기 답안은 △당백전 발행 △도병마사 설치 △노비안검법 시행 △대마도(쓰시마섬) 정벌 등이다. 현대 영역인 5번 답안과 달리 모두 고려, 조선시대에 시행된 정책들이다.

이를 두고 수험생들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성의 없는 문제"라며 지적에 나섰다. 한 수험생은 "문제 풀다가 (20번 문제를 보고) 너무하다고 생각했다"며 "수능 한국사는 절대평가라는 소리를 듣긴 했지만 수능이 맞나 싶었다. 공부를 안 해도 충분히 맞출 수 있는 문제였다. 변별력이 전혀 없다"고 비판했다.

다른 누리꾼들도 "이 정도 수준으로 문제 낼 거면 안 보는 것만 못하다", "그냥 1초 만에 풀 수 있는 주는 문제다", "쉽게 낸다 해도 현대면 현대에 시행된 정책들로 보기를 만들었어야 했다", "글만 읽을 줄 알면 초등생도 다 풀겠네", "덕분에 한국사는 늘 만점 나온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한국사 문제는 원래 수험생들 부담 안 준다고 쉽게 내왔다. 앞부분은 어려운 편이었다", "어차피 절대평가고 대학들도 4등급 이상만 받으면 통과시켜준다. 학생들이 역사에 흥미 잃지 않도록 쉽게 내는 게 더 좋다", "원래 절대평가로 바뀐 뒤로는 대체로 쉬웠다. 논란될 건 아닌 것 같다"는 의견도 있었다.

/사진=네이버 카페/사진=네이버 카페
앞서 수능 출제본부는 4교시 한국사 영역에 "한국사에 대한 기본소양을 갖췄는지 평가하기 위해 핵심적이고 중요한 내용 중심으로 평이하게 출제했다"고 전날 밝혔다.


이어 "문항 소재는 8종의 교과서에 공통 수록돼 있는 내용을 활용했다"며 "특정 교과서에만 수록돼 이는 지엽적 내용은 출제에서 배제했다"고 밝혔다. 또 단원·시대별로 편중되지 않고 고르게 핵심 내용 위주로 출제해 학교 수업을 통해 교육과정을 충실히 이수한 학생이라면 높은 등급을 받을 수 있도록 출제했다.

한편 필수영역인 한국사는 절대평가여서 50점 만점에 40점 이상이면 1등급을 받는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