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군산시 내년도 국가예산 1조627억 확보…'새만금 K-뉴딜' 탄력

뉴스1 제공 2020.12.03 10:3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친환경교통 실증연구기반 구축사업 143억원 등 역대 최대

새만금 신항만 조감도.(전북도 제공)© 뉴스1새만금 신항만 조감도.(전북도 제공)© 뉴스1




(군산=뉴스1) 김재수 기자 = 전북 군산시가 내년도 국가예산으로 역대 최대인 1조627억원을 확보해 현안사업 추진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3일 군산시와 국회 신영대 의원실에 따르면 정부의 내년도 예산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가운데 군산과 새만금의 현안 사업들이 국회 단계에서 신규 또는 증액 반영돼 역대 최대 규모인 1조627억원의 국가예산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이번에 확보한 국가예산 중에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산의 조선산업 회생과 산업전환을 위한 조선해양 설치·운송 인프라 구축사업 예산 20억원(총사업비 240억원)과 군산형일자리 사업으로서 자동차산업 회생을 위한 중견·중소전기차 관련 협업기반 구축사업 예산 20억원(총사업비 330억원)이 국회 심의단계에서 신규로 확보됐다.



이와 함께 Δ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 육성사업 60억원(총사업비 390억원) Δ군산항 7부두 야적장 조성 23억원(총사업비 400억원) Δ전북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조성 20억원 등 지역 현안 관련 예산들이 대거 증액됐다.

아울러 Δ새만금 남북도로 건설 2330억원 Δ새만금 신항만 건설 744억원 Δ새만금 신공항 건설 120억원 Δ새만금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종합지원센터 구축 32억원 등 군산 새만금의 성공적 개발을 위한 굵직한 예산들도 포함됐다.

전북 군산시 군산2산업단지 유수지에 들어선 수상 태양광 발전소./뉴스1 © News1전북 군산시 군산2산업단지 유수지에 들어선 수상 태양광 발전소./뉴스1 © News1
정부가 역점 추진하는 뉴딜 관련해 Δ재생에너지 디지털트윈·친환경교통 실증연구기반 구축사업 143억원(총사업비 360억원) Δ상용차산업 혁신성장·미래형산업 생태계 구축사업 188억원 Δ상용차자율군집주행 테스트배드 구축 60억원 Δ수상형태양광 종합평가센터 구축 34억원 Δ해상풍력산업 지원센터 구축 20억원 Δ신재생에너지 전문인력양성센터 구축 17억원 Δ새만금 그린산단 조성 종합계획 수립 5억원이 국가예산에 대거 반영되면서 군산 새만금이 K-뉴딜의 중심지로 발돋움하기 위한 기틀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

소상공인 지원과 일자리분야로는 Δ중고차 수출복합단지 조성 106억원 Δ군산시 구도심 상권르네상스 사업 9억5000만원 Δ대야시장 주차환경 개선사업 4억4700만원 Δ지역주도형 일자리사업 28억5000만원 Δ사회적기업 일자리창출사업 5억5400만원이 반영됐다.

환경·안전·복지분야로는 Δ군산시 가족센터 건립 6억원 Δ스마트 지방상수도 지원사업 21억원 Δ군산푸드 생활문화나눔터 5억원 등 주민편익을 위한 예산과 Δ해신동·중앙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54억원 Δ구암지구 풍수해 생활권 정비사업 8억원 Δ군산내항 폭풍해일 침수방지시설 설치 24억원 Δ어린이보호구역 무인교통단속장비 설치사업 21억1300만원 Δ미세먼지 차단숲 조성 6억6000만원이 포함됐다.

이밖에 Δ다목적 관리부두 건설사업 188억원 Δ동부 어민회관 노후건물 현대화사업 1억4000만원 Δ옥서·나포·개정·성산 기초생활거점 육성사업 35억5700만원 Δ군산로컬푸드복합센터 신축사업 9억원 등 군산지역의 해양·수산·농림 관련 예산도 반영되는 성과를 얻었다.


신영대 의원은 "군산의 조선산업과 자동차산업의 회생과 전환을 돕는 신산업 관련 예산이 국회단계에서 신규로 반영된 것은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군산 발전과 시민들을 위한 의정활동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