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RE:TV] '땅만빌리지' 오마이걸 효정 "연기 재밌죠?"…이기우X유인영 대답은

뉴스1 제공 2020.12.02 05:3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KBS 2TV '땅만빌리지' 캡처 © 뉴스1KBS 2TV '땅만빌리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땅만빌리지' 오마이걸 멤버 효정이 배우의 삶에 대해 궁금해 했다.

지난 1일 방송된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땅만빌리지'에서 효정은 배우 이기우, 유인영과 솔직한 대화를 나눴다.

효정은 자신이 22살에 데뷔했다며 "걸그룹 치고는 늦게 데뷔한 것"이라고 알렸다. 이에 이기우는 "나도 그 나이에 데뷔했다"라고 했다.



이 말에 효정은 "배우들은 연기하면 다양한 역할을 해보지 않냐"라더니 "재밌죠?"라고 물어봤다. 이기우와 유인영은 전혀 다른 대답을 내놨다.

이기우는 "다른 사람, 다른 인생을 살 수 있으니까"라고 털어놨다. 반면 유인영은 "그게 사람마다 다른 것 같다. 재밌는 사람도 있지만 스트레스 받는 사람도 있다. 나는 (스트레스를) 좀 받는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효정은 "언니가 평소에 이렇게 사랑스러운데 악녀 같은 걸 하면 힘들겠다"라고 했다.

이기우는 "나도 부유하지도, 실장님도 아닌데 그런 역할을 엄청 많이 한다. 실제 모습과 대중이 보는 모습이 다르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유인영을 향해 "얘도 성격이 완전 강아지 같지 않냐. 되게 털털한 성격인데 (대중은 다르게 본다)"라고 생각을 전해 눈길을 모았다.

이날 효정은 마을에서 설레는 첫날 밤을 보낸 뒤 오마이걸 멤버들을 떠올리기도 했다. 그는 "멤버들이 여기 왔으면 어땠을까 싶다"라며 "멤버들도 지칠 때 힐링 받을 곳이 필요한데 혼자 와서 미안하고, 내가 복 받았구나 이런 생각도 들었다"라고 솔직히 고백했다.


'땅만빌리지'는 스타들이 강원도 양양군의 땅을 빌려 각자 로망이 담긴 세컨하우스를 짓고 마을 공동체를 만드는 과정을 담은 자급자족 프로젝트로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