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재일 한국인' 차별 다룬 나이키 광고에 '싫어요' 2만개 육박…뿔난 日

머니투데이 박수현 기자 2020.12.01 14:11
의견 1

글자크기

/사진=나이키 재팬 유튜브 갈무리/사진=나이키 재팬 유튜브 갈무리




세계적인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가 일본에서 재일한국인이 당하는 차별을 다룬 광고를 내놨다가 비판을 받고 있다. 일부 일본 누리꾼들은 광고가 "일본인들을 나쁘게 그렸다"며 불매 운동을 벌이겠다고 주장했다.

허핑턴포스트 재팬 등 외신에 따르면 나이키 재팬은 지난달 27일 유튜브에 광고 영상을 게재했다. 이 영상에는 10대 여학생 3명이 일상 속에서 힘든 일을 겪고 있음에도 운동을 통해서 앞으로 나아간다는 내용이 담겼다.

여기에는 재일한국인으로 그려진 학생이 차별을 당하는 모습도 담겼다. 영상에서는 해당 학생이 한복을 입고 거리를 걷자 행인들은 눈총을 보낸다. 교복을 입고 학교에 앉아 있을 때는 다른 학생들의 시선이 모인다.



재일 한국인이 당하는 차별을 담은 일본 나이키 광고. /사진=유튜브 갈무리재일 한국인이 당하는 차별을 담은 일본 나이키 광고. /사진=유튜브 갈무리
이 영상은 이날 오후 11시 기준으로 유튜브에서 910만 1253번의 조회수를 기록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일본 개그맨 고사카 다이오는 트위터에 나이키 광고가 자신을 눈물짓게 했다는 감상을 올리기도 했다.

그러나 일본 온라인 상에서는 광고가 훌륭하다는 칭찬과 함께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유튜브 상에서 해당 광고 영상의 '좋아요' 수는 2만 1000개, '싫어요' 수는 1만 9000개다. 그만큼 반발하는 누리꾼들의 목소리도 크다는 것이다.


한 일본 누리꾼은 "나이키가 중국 정부와 함께 신장위구르자치구에서 수만 명의 노동력을 착취한다는 의혹이 있었다"며 "자신들의 착취는 괜찮고 일본에서 일어나는 일부 차별 문제는 영상으로 제작해서 전 세계에 알리겠다는 거냐"고 지적했다.

다른 일본 누리꾼은 "나이키는 재일 지원 기업이다. 이젠 구매하지 않겠다"고, 또 다른 누리꾼은 "일본에서 (오히려) 외국인이 일본인을 차별하는 일도 생긴다. 왜 일본인만 나쁜 사람으로 표현하는 건가"라고 반발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