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데뷔' 엔하이픈 "방탄소년단, 자기 자신을 사랑하라고 조언해줘"

뉴스1 제공 2020.11.30 14:2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엔하이픈/빌리프랩 제공© 뉴스1엔하이픈/빌리프랩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그룹 엔하이픈이 방탄소년단을 만나 받은 조언을 소개했다.

엔하이픈은 30일 오후 2시 첫번째 미니앨범 '보더: 데이 원'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었다.

엔하이픈은 방시혁 PD의 조언에 대한 질문에 "결성 후 바로 다음날 방PD님이 축하 말씀을 해줬다"며 "K팝은 팬이 없는 아티스트는 없다고 하셨고, 글로벌 팬분들의 사랑으로 이 자리에 있다는 것을 잊지말라고 했다"고 말했다.



니키는 "방PD님이 스스로가 행복한 음악인이 되라고 해줬다"고 덧붙였다.

또 제이는 "방탄소년단 선배님들도 만났는데, 직접 준비한 선물도 주고 조언도 해줬다"며 "자기 자신을 사랑하고 자신감을 가졌으면 좋겠고, 힘들 때마다 이겨내면서 그런 것들이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해줬다"고 설명했다.

데뷔 앨범 ‘보더: 데이 원'은 상반된 두 세계의 경계에서 맞닥뜨리게 되는 고민과 복잡한 감정, 그리고 마침내 새로운 세상의 첫날을 향해 나아가는 일곱 멤버의 이야기를 담는다.

희승은 앨범에 대해 "연습생에서 아티스트로, 개인에서 아이돌로 성장하는 우리가 새로운 세계로 나아가는 감정을 담았다"며 "연결, 발견, 성장하는 그 과정에서 마주한 여러 고민들을 무대로 표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제이크는 "보더라는 단어는 우리 앨범에서 굉장히 중요한 단어다"라며 "경계에 대한 포인트들이 우리 뮤직비디오 등 여러 곳에 표현됐다"고 소개했다.

타이틀곡 ‘기븐-테이큰’은 팝 힙합(POP Hip hop) 장르의 곡으로, 긴 여정 끝에 생존을 확정하고 엔하이픈이라는 이름으로 팀을 이루게 된 일곱 멤버가 새로운 출발점에서 갖게 되는 복잡한 감정을 담았다. 엔하이픈이 ‘I-LAND’에서 수많은 미션을 수행한 뒤 최종적으로 글로벌 팬들의 선택을 받아 데뷔의 꿈을 이루게 된 그룹인 만큼, 지금 현실이 된 데뷔가 멤버들에게 ‘주어진 것인지 아니면 스스로 쟁취한 것인지’에 대한 깊은 고민과 새로운 세상을 향해 나아가는 강한 포부를 담았다.

선우는 "지금 우리는 행복하지만 한편으로는 걱정이 많이 된다"며 "이렇게 복잡한 감정을 담아낸 노래다"라고 설명했다.

엔하이픈의 에너제틱한 퍼포먼스 역시 기대를 모은다. 세상을 향해 눈을 뜨는 모습을 형상화한 안무, 팀을 이룬 엔하이픈이 시동을 거는 듯 하나의 거대한 엔진이 된 모습을 슬로모션으로 표현한 군무, 그리고 세상을 향해 화살을 쏘고 금세 비상할 듯 크게 발걸음을 내딛는 모습 등으로 다채로운 볼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한 치의 흐트러짐 없는 파워풀한 군무에 섬세하고 절제된 동작과 표정이 더해져 경계에 선 소년들의 복합적인 감정을 표현한다.

엔하이픈은 데뷔 앨범 예약 판매를 시작한 지 약 3주 만에 국내뿐 아니라 일본, 미국 및 유럽, 인도네시아 등 전 세계적으로 선주문량 30만 장을 돌파했다.


이날 오후 6시 공개.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