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라디오쇼' 장동선 "독일서 월 120만원으로 생활…돈 벌기 위해 책 써"

뉴스1 제공 2020.11.30 11:4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장동선 박사© 뉴스1장동선 박사©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뇌과학자 장동선이 자신의 과거 수입에 대해 얘기했다.

30일 오전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tvN '알쓸신잡'에 출연하면서 유명해진 뇌과학자 장동선이 출연해 DJ 박명수와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장동선은 공식질문인 한달수입에 대한 질문에 "강연에서 돈도 받고 책도 써서 받는데 아직은 1년 정산이 안 돼서 얼마 받는지 모른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독일에서는 장학금으로 월 120만원 받고 지냈는데 아내랑 아들이랑 못 살겠다 싶어서 돈 벌 궁리를 하며 책을 썼다"라고 말했다.




장동선은 "근데 책을 쓰고는 출판사가 받아줘야 하는데 안 받아주더라"라며 "그래서 전략을 바꿔서 독일 사이언스 슬램 1등을 하면 보통 책을 내주니깐 나가게 됐다"라고 말했다. 장동선은 "2014년도에 독일 전체 1등하고 나니깐 출판사들이 연락이 오더라"라며 "(책이) 독일 베스트셀러 9위까지 갔고 그때 수만권 정도 나갔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