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올릭스, 美 찰스리버 통해 '황반변성 치료제' 임상진입 가시화

머니투데이방송 이대호 기자 2020.11.30 11:0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올릭스가 황반변성 치료제 개발을 위한 전임상 독성시험 기관을 선정했다. 미국 찰스리버를 통해 물질의 안전성을 확인할 계획이다.






올릭스는 미국 전임상 시험 전문업체 찰스리버래보래토리즈(Charles River Laboratories, 이하 찰스리버)와 자사의 안질환 파이프라인 OLX301A에 대한 전임상 독성시험 위탁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올릭스는 '건성 황반변성'과 '습성 황반변성'을 동시에 표적하는 치료제인 OLX301A의 안전성을 세포 및 동물모델에서 확인할 계획이다.

앞서 올릭스는 OLX301A의 전임상 및 임상시험을 위한 API(Active Pharmaceutical Ingredient) 합성을 위해 'LGC 바이오서치 테크놀로지(LGC Biosearch Technologies)'와 GMP 시료합성 계약을 이달 체결한 바 있다.

습성 및 건성 황반변성은 중심시력을 담당하는 황반부의 망막 색소 상피 세포에 변성이 생겨 실명을 유발하는 질환으로, 60세 이상 노령층의 실명 유발 주요 원인이다.

하지만 현재까지 건성 황반변성은 전 세계적으로 승인 받은 치료제가 전무한 상황이다. 현존하는 습성 황반변성 치료제의 경우 전체의 약 30% 환자에게는 약효를 보이지 않을 뿐만 아니라, 45%의 환자에게서 2년 내 섬유화가 발생하는 등 문제를 안고 있다.

앞서 올릭스는 지난 10월 프랑스 안과 전문의약품 개발사인 떼아 오픈 이노베이션(Th?aOpen Innovation)에 OLX301A를 비롯한 자사의 안질환 파이프라인들을 9,000억 원대 규모로 전 세계(아시아태평양 지역 제외) 권리를 이전하는 계약을 맺은 바 있다.

이동기 올릭스 대표이사는 "OLX301A 프로그램은 기존에 물질 선정 및 비임상 시험을 진행하던 도중, 효력과 독성이 더 뛰어난 물질을 도출하여 파트너사인 떼아와의 합의 하에 물질을 변경하게 되었다."며, "일정이 다소 지연된 만큼 글로벌 위탁 기관들과의 유기적인 협업을 통해 새로운 물질로 빠르게 임상시험에 진입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찰스리버는 미국 윌밍턴에 본사를 두고 전 세계 20여 개국에 지사를 둔 세계 1위 비임상 위탁시험기관(CRO)이다. 2019년 기준 미국 FDA에서 승인된 약 85%의 의약품이 찰스리버의 개발 지원을 거쳤다.

이대호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