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유은혜, 文대통령에 "수능 방역 끝까지 안전하게" 보고

머니투데이 최경민 기자 2020.11.29 17:0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he300]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자가격리자 수험생을 위해 별도시험장으로 마련된 서울 용산구 오산고등학교에서 2021학년도 수능 대비 시험장 방역 준비 상황 점검을 하고 있다. 문 대통령 오른쪽이 유은혜 사회부총리. 2020.11.29. scchoo@newsis.com[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자가격리자 수험생을 위해 별도시험장으로 마련된 서울 용산구 오산고등학교에서 2021학년도 수능 대비 시험장 방역 준비 상황 점검을 하고 있다. 문 대통령 오른쪽이 유은혜 사회부총리. 2020.11.29. scchoo@newsis.com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9일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코로나19(COVID-19) 방역과 관련해 "지자체, 소방청 등 관계기관과 함께 모든 수험생이 끝까지 안전하게 수능을 치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자가격리자 수험생을 위해 별도시험장으로 준비된 서울 오산고등학교를 방문한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방역 계획을 보고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수능 시험(12월3일)을 나흘 앞둔 시점에서 직접 시험장을 찾아 현장 상황을 점검했다.

유 부총리는 "교육부와 질병청 등 관계기관은 수능 상황 관리체계를 갖추고, 수험생 확진이나 격리정보를 공동 관리할 것"이라며 "이를 토대로 확진자의 병원시험장 배정, 격리수험생 이동지원 등 수험생 지원에 협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능 하루 전에도 진단검사, 역학조사 결과 등을 철저히 확인해서 확진격리 수험생 분리 배정과 시험장 이동을 신속히 완료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영상 간담회를 통해 한 학부모가 수능 시험 이후 방역 대책에 대해 묻자 유 부총리는 "12월 말까지를 학생안전 특별기간으로 정해서 생활 지도를 강화하기로 체계를 갖추고 있다"라며 "다양한 아이들 관심사안이나 사회 진출에 필요한 내용들을 원격수업이나 대면수업을 통해서 지원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유 부총리는 "대학별 평가고사와 관련해서는 이미 지난 8월에 평가방역 지침을 안내해서 대학별 세부 방역 계획을 마련해 준비하고 있다"라며 "캠퍼스 주변에 여러 시설이나, 방역 점검을 더 철저히 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방역에 허점이 나타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서 준비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