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단독] '철인왕후' 보조출연자 '코로나19' 확진 추가 발생

뉴스1 제공 2020.11.27 17:2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vN '철인왕후' 포스터© 뉴스1tvN '철인왕후' 포스터©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tvN '철인왕후' 현장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27일 뉴스1 취재 결과, '철인왕후' 제작진은 보조 출연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을 확인했다. 지난 24일 발생한 확진자에 이어 두 번째다.

앞서 지난 24일 '철인왕후'의 보조출연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보조출연자는 다른 드라마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는 것을 확인하고 검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철인왕후'는 촬영을 중단하고 출연 배우 및 스태프들의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는 한편 현장 방역 등에 힘썼다.

검사를 진행한 배우들 및 대다수의 스태프들은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1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촬영 재개는 더 연기될 것으로 보인다. 제작진은 안전을 최우선으로 향후 일정을 조율할 예정이다.


'철인왕후'는 불의의 사고로 대한민국 대표 허세남 영혼이 깃들어 '저 세상 텐션'을 갖게 된 중전 김소용과 '두 얼굴의 임금' 철종 사이에서 벌어지는 영혼가출 스캔들을 그리는 드라마다. 배우 신혜선 김정현이 주연을 맡았으며, 오는 12월12일 첫 방송을 예정하고 준비 중이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