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美경합주 개표인증 앞두고 트럼프측 3개주서 '트집'(종합2보)

뉴스1 제공 2020.11.22 21:5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지난 3일(현지시간) 치러진 미국 대통령선거의 경합주들의 개표결과 인증을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측의 대선 불복 움직임이 계속되고 있다.

CNN에 따르면 펜실베이니아와 미시간은 오는 23일, 네바다와 노스캐롤라이나는 오는 24일 대선 개표 결과를 최종 인증한다. 애리조나와 위스콘신은 각각 이달 30일과 내달 1일에 개표 결과를 인증할 예정이다.

◇ 미시간에 "개표인증 2주 미뤄라"



트럼프 대통령 측은 각 주를 상대로 개표 인증 중단이나 연기, 추가 재검표 등을 요구하고 있다고 폭스뉴스 등이 21일 보도했다.

공화당 관계자들은 조 바이든 당선인이 역전승을 거둔 미시간주에 개표결과 승인을 2주 미룰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바이든 당선인이 압도적인 표차로 승리한 웨인 카운티의 투개표 결과에 대한 감사가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웨인 카운티는 미시간주 최대 도시 디트로이트가 있는 곳으로서 바이든 후보가 68.3%, 트럼프 대통령이 30.3%의 득표율을 각각 기록했다. 트럼프 대통령 측은 이 결과가 조작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 재검표 마친 조지아에는 "표 다시 세라"

트럼프 대통령 측은 이미 수작업 재검표를 마치고 개표결과 인증까지 한 조지아주에도 표를 다시 세라고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인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은 우편투표자의 서명 확인 작업이 이뤄져야 한다며 조지아주 당국에 2차 재검표를 촉구했다. 조지아는 주법상 격차가 0.5%포인트(p) 미만일 경우 패자가 재검표를 요청할 수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 명확한 부정투표 증거는 제시되지 않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조지아주와 관련해 대규모 투표 사기 정보가 나올 것"이라고 예고했다가 트위터의 경고 딱지를 받기도 했다.

◇ 소송 기각돼도 즉각 항소…연방대법원 판결 기대?

펜실베이니아주 중부 연방지방법원은 이날 개표인증을 중단하라는 트럼프 대통령 측의 소송을 기각했지만 법적 분쟁은 계속될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법률팀이 항소를 예고했기 때문이다.

로이터는 트럼프 대통령 측이 이날 연방지방법원의 결정에 즉각 항소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 "이 사건을 신속히 연방대법원으로 갖고 가기 위해서"라고 해석했다.

현재 미 연방대법관은 전체 9명 가운데 6명이 보수 성향, 나머지 3명이 진보 성향으로 보수 절대 우위 구도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대선에 앞서 보수 성향의 에이미 코니 배럿 대법관 인준을 강행한 데 따른 결과다.


현지 언론과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주요 경합주 지역에서 제기하고 있는 대선 개표결과에 대한 '불복' 소송이 연방대법원까지 올라갈 경우 트럼프 대통령에 유리한 판결이 나올 수도 있다고 보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