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양향자 "국민의힘, 학교 학생회보다 못해…반문 외에 당론 없어"

머니투데이 정현수 기자 2020.11.22 10:4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he300]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민생경제TF 위원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양향자 의원 초청 제3차 노동인력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11.17/뉴스1(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민생경제TF 위원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양향자 의원 초청 제3차 노동인력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11.17/뉴스1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인 양항자 의원이 22일 "당론이 없는데 무슨 협치가 가능하냐"며 "학교 학생회보다 못한 정치력, 국민의힘에 지도부란 존재하냐"고 말했다.

양 의원은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에 "당론 부재를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종료 이후 김 위원장이 약속했던 모든 것을 무위로 돌리기 위한 꼼수로 쓰지 않기만을 바란다"며 이 같이 밝혔다.

양 의원은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위 논의 법안에서 제외된 광주 아시아문화중심도시특별법 개정안 등을 예로 들었다. 개정안은 2026년 말까지로 규정된 현행법의 유효기간을 2031년 말까지 연장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양 의원은 "국민의힘 의원들이 일방적으로 논의 자체를 거절했다고 한다"며 "국회 예산정책처에서 추가 소요 비용이 거의 없을 것이라고 밝혔음에도 국민의힘은 비용 문제를 들어 논의를 거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공정경제3법을 두고서도 김 대표(김종인 위원장)와 주호영 원내대표의 생각은 물론 국민의힘 개별 의원들 간 입장 정리도 안 돼 있다"며 "가덕도 신공항 앞에서는 국민의힘이 반으로 쪼개졌다"고 말했다.

양 의원은 "국민의힘에게 당론이란 반문과 반민주당 외에는 존재하지 않나보다"며 "정책 현안과 정무적 이슈에 대한 당론도 내놓지 못하는 지도부가 왜 있어야 하냐"고 밝혔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