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북한 "수도당원 투쟁 정신 본받아 80일 전투서 승리하자"

뉴스1 제공 2020.11.22 08:1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함경도 복구 마치고 복귀한 수도당원 연일 치켜세우며 결속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2일 검덕지구 수해 복구 현장에 투입된 인민군의 모습을 조명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2일 검덕지구 수해 복구 현장에 투입된 인민군의 모습을 조명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북한은 22일 함경도 수해 지역에 급파돼 복구전을 벌인 뒤 복귀한 수도당원사단의 '투쟁 정신'을 본받아 80일 전투에서 승리하자고 촉구했다. 당의 뜻에 충성한 수도당원사단을 연일 치켜세우며 연말까지 결속을 강화하려는 모습이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수도당원사단 전투원들의 투쟁 정신을 따라 배워 80일 전투에서 빛나는 승리를 이룩하자'는 제목의 1면 사설을 실었다.

신문은 "수도당원사단 전투원들은 나라가 어렵고 힘들 때, 나라가 상처를 입었을 때 당원들이 설 자리가 어디인가, 무엇을 해야 하는가를 실천 투쟁으로 보여준 우리 당의 핵심, 보배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최정예 수도당원사단 전투원들의 투쟁 정신을 본받아 당이 맡겨준 혁명 초소와 일터 마다에서 굴함없는 공격투사, 불가능을 모르는 기적의 창조자가 되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또 "겹쌓이는 무수한 시련과 난관을 헤쳐나가야 하는 지금 우리에게 절실히 필요한 것은 난관 극복정신"이라며 "이 억센 혁명 정신이 살아있는 한 우리의 숭고한 이상과 포부는 반드시 실현된다"라고 독려하기도 했다.

앞서 1만2000명으로 구성된 수도당원사단은 지난 9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원 요청에 따라 함경도 수해 지역에 급파돼 70여 일간 복구 작업을 벌인 뒤 평양으로 돌아왔다.

이들은 지난 20일 금수산태양궁전 광장에 모여 '충성의 보고 모임'을 가졌으며 신문은 전날(21일) 1~5면 전면을 할애해 이들의 복귀 소식과 활약상을 전했다.

김 위원장의 지시에 따라 연말까지 80일 전투를 벌여야 하는 상황에서 수도당원사단의 충성심을 본보기로 삼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신문은 구체적으로 각급 당조직들을 향해 수도당원사단의 위훈을 소개한 기사들을 토대로 '실효 모임'을 진행하는 등 정치 사업을 강화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평양시당위원회는 수도당원사단이 계속 혁신하고 전진해나가도록 떠밀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별도의 기사를 통해 수도당원사단이 함경도에서 이뤄낸 성과를 조명하기도 했다.


이들은 70여일 간 함경남도 홍원군, 리원군, 허천군과 함경북도 김책시, 어랑군 피해지역들의 본보기 마을을 일떠세웠고 도로공사, 강하천 정리를 비롯해 방대한 피해복구 사업을 최단 기간 내 완료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