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유튜버 쯔양, '뒷광고' 논란 은퇴 후 복귀…"경솔하게 내뱉은 말"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2020.11.20 10:5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유튜버 쯔양 영상 캡처/사진=유튜버 쯔양 영상 캡처




먹방 유튜버 쯔양이 방송 복귀를 선언했다. '뒷광고' 논란으로 방송 은퇴 의사를 밝힌 지 두달여 만이다.

20일 쯔양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감사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복귀를 공식화한 것.

그는 "방송 그만둘 때 울컥한 마음에 다시는 돌아오지 않겠다고 이야기했는데, 영상을 찍게 돼 많이 민망하고 부끄럽다"고 운을 뗐다.



쯔양은 "욕지도 영상 올리면서 궁금해서 댓글을 보게 됐다. 생각보다 좋은 말씀을 해주시는 분들이 너무 많아서 감사했다. (복귀를) 다시 생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쯔양은 지난 8월 유료광고를 받고도 이를 유튜브 영상에 표기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뒷광고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비판 여론에 결국 방송 은퇴를 선언했다.

/사진=유튜버 쯔양 영상 캡처/사진=유튜버 쯔양 영상 캡처
이번 영상에서 쯔양은 "사건 당시에는 악플이나 잘못된 기사들 때문에 울컥한 마음에 그만둔다는 말을 내뱉었다"며 "제 영상을 즐겨봐 주시는 분들, 응원해주시는 분들을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 실망하셨을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이번 일로 더 발전된 모습으로 악플에도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고, 제 영상을 좋아하시는 분들을 위해서 영상을 촬영하는 모습을 보이고 싶다. 다시 한번 경솔하게 말을 내뱉어서 죄송하고 응원 댓글은 감사하다"고 말했다.


쯔양은 "평소보다 맛있는 먹방으로 찾아뵙겠다"며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한편 쯔양은 2018년 10월 아프리카TV에서 먹방 콘텐츠를 게재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이후 유튜버로 활약하며 유명 크리에이터로 자리했다. 이날 기준 쯔양의 유튜브 구독자는 282만여명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