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산은 "항공사간 결합심사, 해외 관계당국 불허사례 찾기 힘들어"

머니투데이 박광범 기자 2020.11.19 16:2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최대현 산은 부행장/사진제공=산은최대현 산은 부행장/사진제공=산은




KDB산업은행(이하 산은)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간 기업결합 심사 전망에 대해 "각국 기업결합 심사와 관련해선 항공사간 기업결합을 조건부 승인한 적은 있지만 불허 사례를 찾기 힘들었다"며 "국내외 LCC(저비용항공사)와 외항사의 경쟁 사항을 고려해 공정거래위원회와 각국 규제당국이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대현 산은 부행장은 19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향후 기업결합심사 승인 관련 이슈가 발생할 가능성에 대해 이처럼 답했다.

대한항공은 내년 상반기까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완료한 뒤 내년 하반기 통합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공정위와 해외 경쟁당국으로부터 기업결합심사 등을 받아 통합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정부 주도의 합병인 만큼 공정위 결합심사가 불발될 가능성은 낮아보인다는 게 업계 평가다. 공정위는 회생이 불가능한 회사와의 기업결합은 경쟁제한성이 있더라도 예외적으로 기업결합을 허용하고 있다.

최 부행장은 대한항공에 대한 기간산업안정기금(기안기금) 투입과 관련해선 "현재 검토단계에 있다"고 했다. 그는 "향후 코로나19(COVID-19) 전개 상황과 대한항공의 유동성 상황에 따라 기안기금 투입을 논의할 것"이라며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두 회사 통합 후 아시아나 로고와 브랜드, 마일리지 통합 등 계획에 대해선 "아직 구체적으로 결정된 사항은 없다"며 "향후 외부 전문기관의 실사와 컨설팅으로 세부 PMI(인수 후 통합계획)를 수립하고, 이 부분에 그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국내 항공소비자의 효용과 편익 증대, 통합 시너지를 통한 경쟁력 확보란 원칙 아래서 논의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