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이동걸 "국적항공사, 이대로 가면 공멸…환골탈태 해야"

머니투데이 박광범 기자 2020.11.19 16:1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이동걸 산은 회장/사진제공=산은이동걸 산은 회장/사진제공=산은




이동걸 KDB산업은행(이하 산은) 회장이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후 통합 추진과 관련, "우리 국적 항공사가 살아남으려면 환골탈태가 필요하고, 그 조치의 일환으로 항공산업의 중장기적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이런 결단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19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코로나19 직격탄으로 글로벌 항공운송업이 붕괴 위기"라며 "이대로 가면 우리 국적 항공사도 공멸한다"고 했다.

그는 "한때 우리나라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등 빅2가 경쟁하는 것이 유리하단 얘기도 있었지만, 변화된 환경 속에서 이는 유효하지 않은 명제"라며 "이제는 (두 항공사를) 합쳐서 최대한 국제 경쟁력을 높이는 게 우리 국적 항공사와 항공업이 살아날 방법"이라고 했다.




'국민 혈세를 투입해 재벌에 특혜를 주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선 "대한민국 모든 산업 중 재벌이 없는 산업이 어디 있겠냐"며 "경영권을 확보하고 행사하는 분(조원태 회장)과 협상을 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매각은) 항공산업 발전을 위한 것이고, 고용을 유지하고 일자리를 지키기 위한 것"이라며 "재벌 특혜가 아닌 항공산업과 일자리를 지키기 위한 특혜"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