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애플 '배터리 게이트'…美 34개 주에 1260억원 지급…韓은?

머니투데이 박효주 기자 2020.11.19 14:35
의견 1

글자크기

애플이 배터리 게이트 이후 홈페이지에 띄운  사과 메시지 /사진=애플애플이 배터리 게이트 이후 홈페이지에 띄운 사과 메시지 /사진=애플




일명 '배터리 게이트'로 알려진 아이폰 고의 성능 저하로 소송당한 애플이 미국에서 1260억 원 가량의 합의금을 내고 사건을 마무리했다.

18일(현지시각) 워싱턴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2016년 발생한 배터리 게이트로 미국 34개 주와 워싱턴DC 검찰의 조사를 받던 애플이 1억1300만 달러(1260억 원) 합의금을 지불하기로 했다.

이번 합의는 지난 3월에 진행된 화해안과는 별도다. 앞서 애플은 아이폰 소유자에게 25달러(2만8000원)씩 지급, 총 규모 3억1000만 달러에서 최대 5억 달러에 이르는 피해 금액을 배상한 바 있다.



애플은 이번 합의로 애리조나에 500만 달러, 애플 본사가 있는 캘리포니아주에 2460만 달러, 텍사스에 760만 달러씩 배분해 지불하게 된다.

마크 브르노비치 애리조나주 법무장관은 "거대 IT기업은 소비자 조작을 중단하고 그들의 관행과 제품에 대한 모든 진실을 말해야 한다"며 "만약 거대 IT기업이 사용자에게 진실을 숨기는 경우에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애플은 합의금 지급과 함께 앞으로 3년 동안 웹사이트,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아이폰 설정 등에서 제품 전원 관리에 대한 '진실한 정보'를 제공하기로 합의했다.

배터리 게이트 사건은 사용자에게 어떤 공지도 없이 배터리 노후도에 따라 제품 성능을 고의로 낮춘 일이다. 애플은 구형 아이폰에서 배터리 노후화로 예상치 못하게 전원이 꺼지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라고 해명했지만, 여론은 새 모델 구매를 유도하려는 애플의 꼼수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이후 애플은 구형 모델 배터리 성능 조절 과정이 투명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사과하고 문제가 된 모델에 대해 배터리 교환 서비스를 제공했다. OS(운영체제) 업데이트를 통해 성능 저하 부분도 제거했다.


하지만 세계 각국에서 배터리 게이트에 대한 소비자 집단 소송이 잇따랐다. 유럽에서는 1인당 60유로(8만원) 합의금이 논의됐으며 프랑스 정부는 애플 측에 2500만 유로(330억원)의 벌금을 부과 했다.

국내에서도 이와 관련된 소송이 진행 중이다. 배터리 게이트에 분노한 아이폰 이용자 총 6만4000여 명이 2018년 3월 법무법인 한누리에 관련 소송을 맡기고 원고인단으로 참여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