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예방효과 94.5%"…들썩이는 '모더나 관련주' 뭐있나

머니투데이 김태현 기자 2020.11.18 09:46
글자크기
코로나19(COVID-19) 백신을 개발 중인 미국 제약업체 모더나 관련 종목이 장 초반 강세다.

18일 오전 9시 44분 에이비프로바이오 (490원 ▼8 -1.61%)는 전 거래일 대비 185원(12.42%) 오른 1675원에 거래되고 있다. 에이비프로바이오는 지난해 8월 모더나 창립멤버이자 현재 모더나 주주인 로버트 랭거 MIT교수를 비상근 사내이사로 영입해 관련주로 분류된다.

이외 SK케미칼 (51,000원 ▲1,250 +2.51%)(3.3%), 안트로젠 (15,010원 ▼140 -0.92%)(2%), 파미셀 (5,630원 ▼40 -0.71%)(1.98%), 큐로컴 (834원 ▼69 -7.64%)(1.61%) 등도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모더나는 최근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의 유효성이 94.5%라는 3상 임상시험 중간결과를 발표했다.

스테파네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3상 임상시험의 긍정적인 중간 분석 결과를 통해 우리가 개발한 백신 후보가 코로나19로부터 보호할 수 있음을 처음으로 검증한 것"이라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