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6년만에 6만원대 다가선 기아차…시총 10위도 보인다

머니투데이 김영상 기자 2020.11.13 16:1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기아차 4세대 카니발 모습. (기아차 제공) /사진=뉴스1기아차 4세대 카니발 모습. (기아차 제공) /사진=뉴스1




기아차가 4년 만에 코스피 시가총액 10위권 진입을 노리고 있다. 이번 주 닷새 내내 주가가 오르는 등 상승세가 무섭다. 코로나19 이후 판매량을 빠르게 회복하면서 4분기에도 고성장이 기대된다는 전망이다.

13일 기아차 (71,100원 2700 -3.7%)는 전날보다 0.34%(200원) 오른 5만920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이달 9일을 시작으로 일주일 내내 상승했다. 이중 10일과 11일에는 각각 4.21%, 6.61% 오를 정도로 상승세가 가파르다. 매일 52주 최고가를 갈아치우고 있다.

기아차는 2014년 9월 이후 약 6년 2개월 만에 6만원대 진입도 넘보고 있다.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장중 6만원을 넘어섰지만 뒷심이 부족해 결국 5만9000원대로 마감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순위도 어느새 11위(우선주 제외)까지 올랐다. 이날 기준 기아차 시가총액은 23조9975억원으로 10위 LG생활건강 (1,580,000원 16000 -1.0%)(24조6143억원)과는 약 6168억원 차이다. 올 7월까지만 해도 시가총액 13조원대로 20위에 그쳤지만 4달 만에 80% 이상 규모를 키웠다.

기아차가 코스피 시총 순위 10위권에 진입한다면 2016년 6월28일 이후 약 4년 4개월 만의 일이다. 당시 시가총액은 17조7955억원이었다. 2017년 7월 이후에는 20위권으로 밀린 기아차는 2018년 3월 한때 30위까지 떨어질 정도로 부진을 겪었다.

하지만 올해 중순 이후 좋은 실적을 앞세워 본격적으로 반등에 나섰다. 기아차는 국내와 해외에서 모두 성장세를 이어가면서 투자자들의 기대를 받고 있다. 앞서 3분기에는 1조2600억원의 품질비용을 반영하는 악재에도 예상보다 좋은 실적을 기록하며 4분기를 기대하게 했다.

실적 발표 후 첫날인 지난달 27일 하루에만 주가가 10% 이상 급등하는 등 이날까지 상승률은 23.5%다. 이 기간 기관이 적극적으로 기아차를 사들였다. 이 기간 기아차는 코스피200지수를 2배로 추종하는 ETF인 'KODEX 레버리지'의 뒤를 이어 기관 순매수 금액 순위 2위(1818억원)에 올랐다.

경기도 광명 소하리 기아자동차 공장 모습. /사진=뉴스1경기도 광명 소하리 기아자동차 공장 모습. /사진=뉴스1
증권가에서는 기아차가 4분기에는 2013년 이후 7년 만에 영업이익 1조원을 거둘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핵심 지역으로 꼽히는 미국과 유럽 등에서 선전하는 한편 인도 등 신흥 시장에서도 본격적으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실제로 기아차는 지난달 해외 판매가 전년 대비 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판매량이 급감했지만 9월 이후 본격적으로 반등에 나서고 있다. 국내에서도 신형 카니발이 판매량 1위에 오르며 내수 시장을 이끌었다는 평가다.


미래 먹거리인 전기차 시장에서도 기아차의 입지가 커지고 있다. 기아차는 내년 전기차 전용모델 CV를 출시하는 등 현재 2개인 전기차 차종을 2025년까지 11개로 늘릴 계획이다. 하나금융투자에 따르면 2025년까지 기아차의 전기차 판매는 연평균 31%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

임은영 삼성증권 연구원은 "기아차의 지난달 미국 시장 점유율은 4.2%로 현대차(4.3%)와 비슷한 수준이며 유럽 시장 판매 역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전기차 부문에서도 유럽 시장의 높은 브랜드 인지도를 기반으로 점유율이 증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