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IOC위원장 "도쿄올림픽 중단 논의 없을 것“

뉴스1 제공 2020.11.12 10:1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15~18일 일본 방문…스가 면담 및 경기장·선수촌 시찰

마스크를 착용한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 AFP=뉴스1마스크를 착용한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 AFP=뉴스1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내년 여름 개최 예정인 일본 도쿄올림픽에 대해 11일(현지시간) "대회 중단 논의는 없을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NHK 등에 따르면 바흐 위원장은 이날 화상회의 방식으로 주재한 IOC 이사회 뒤 기자회견을 통해 "오는 15~18일 도쿄를 방문할 예정"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바흐 위원장의 일본 방문은 지난 3월 도쿄올림픽 연기 결정 때 이후 처음이다. 도쿄올림픽은 당초 올 7~8월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 세계적 유행을 이유로 1년 미뤄졌다.



바흐 위원장은 이번 방일 계획에 대해 "코로나19 대책 검토가 중요한 시기에 와 있는 상황에서 실제로 뭐가 필요한 지를 이해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완성된 국립경기장과 선수천 등 시설도 시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바흐 위원장은 특히 지난 8일 도쿄에서 일본과 미국·중국·러시아 선수단이 참가한 국제 친선 체조대회(우정과 유대 대회)가 열린 점을 들어 "(바이러스) 감염 방지를 염두에 둔 다양한 제한이 있는 상황에서도 국제대회를 개최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준 상징적 대회였다. 올림픽을 안전하게 개최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은 대회였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바흐 위원장은 일본의 이번 국제 친선 체조대회를 "10점 만점에 8점"이라고 평가하면서 "올림픽 개최 우려에 대한 사람들의 생각이 바뀌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도쿄올림픽까지 9개월 남았는데 (코로나19) 백신 등 더 좋은 대책 준비도 진행되고 있다"며 "내년 여름에 올림픽을 할 수 있다고 자신한다. 모든 선수와 관계자들도 자신감을 가졌으면 한다"고 거듭 밝혔다.

바흐 위원장의 이 같은 발언은 최근 미국 제약사와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으로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이 90% 이상 예방효과를 보였다는 임상시험 결과 등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도 앞서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관련 소식에 "모두가 안도감을 느꼈다"(나카무라 히데마사 대회 개최 총괄)고 밝혔었다.


바흐 위원장은 이번 방일 기간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도 만날 계획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