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울산, 미래 친환경 자동차산업 대비 '전환지도' 마련해야"

뉴스1 제공 2020.11.11 07:0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제2차 울산자동차산업 노사정 미래포럼' 열려

10일 오후 울산시청에서 열린 '제2차 울산자동차산업 노사정 미래포럼(이하 노사정미래포럼)'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10일 오후 울산시청에서 열린 '제2차 울산자동차산업 노사정 미래포럼(이하 노사정미래포럼)'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울산=뉴스1) 김기열 기자 = "자동차 산업이 내연기관 중심에서 전기차와 수소차 등 친환경자동차로 급격하게 변화되고 있어 현재의 고용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디지털화 확대와 기계부품 감소에 미리 대비해야 한다"

국내 자동차산업 위기극복을 모색하기 위해 10일 오후 울산시청에서 열린 '제2차 울산자동차산업 노사정 미래포럼(이하 노사정미래포럼)'에서 '전환지도의 개요와 자동차산업에서의 활용방안'이란 첫 주제 발표를 맡은 백승렬 어고노믹스 대표가 이 같이 강조했다.

그는 "블룸버그 뉴 에너지 파이낸스 등 국제연구기관들이 2035년을 기점으로 전기차 생산량이 내연기관차 생산량을 추월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사태로 그 시기가 더 빨라져 향후 자동차의 기계부품이 줄어들고 반도체나 배터리 등 전장품 비중이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디지털화가 확대될 경우 기존의 노동자들이 일자리가 줄어들기 때문에 새로운 인력수요를 준비하고 직원 재교육을 통해 노동환경에 적응할 수 있도록 전환지도를 마련할 때"라고 지적했다.

이어 두 번째 '독일 사례로 본 자동차산업 전환지도의 의미'를 주제 발표한 워크인조직혁신연구소 이문호 소장은 "자동차산업은 불공정 원하청 거래를 해결하지 못한 가운데 미래차로의 전환이라는 산업구조 개편을 정면으로 맞이하고 있다"며 "현대자동차를 중심으로 수직계열화 돼 있는 국내 자동차산업 생태계가 어떻게 대응하냐에 죽느냐 사느냐의 기로에 섰다"고 밝혔다.

이에 그는 국내보다 앞서 자동차생태계 전환지도 구축에 나선 독일 사례로 설명한 뒤 국내자동차 산업에서의 활용방안을 제시했다.

독일은 모빌리티와 에너지 전환의 가속화, 독일 내 생산기지 보장, 사회적 안전망 확대 등 3가 조건을 토대로 친환경차 개발과 충전소 및 전력망 등 인프라를 구축하고 노동자가 이런 변화에 적응할 수 있도록 교육·훈련에 대한 대대적 투자로 산업공동화를 막고 노동자들의 지속가능한 일자리를 보장하고 있다.

이문호 소장은 "독일 금속노조(IG Metall)는 2019년 6월 베를린에서 5만명이 모인 집회에서 공정한 전환(Fair Wandel)을 핵심으로 미래차로의 전환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며 "하지만 울산에서는 아직 부품사의 전환능력 얼마나 되는지, 어떤 지역에서 얼마나 고용이 줄어들 것인지 등의 분석이 미흡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울산도 지역 실정에 맞게 개별 사업장에서 일어나는 기술변화와 고용과 숙련 및 노동조건에 미치는 영향을 부서별 단위로 상세하게 그린 전환지도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제 발표에 이어 울산대학교 조형제 교수의 사회로 열린 토론에서도 참석자들은 최근 자동차산업 생태계의 전환과 코로나19 경제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긴밀한 노사정 네트워크 구축과 사회적 대화의 필요성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한편 포럼에는 현대자동차 하언태 사장을 비롯해 노동계를 대표한 윤한섭 민주노총 울산본부장, 이상수 금속노조 현대차지부장, 상공계의 전영도 울산상공회의소 회장, 변기열 매곡일반산업단지 협의회장, 김근식 ㈜서연이화 대표가 참석해 울산 자동차산업의 미래에 변화에 대해 큰 관심을 드러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