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엑소 백현, 찬열 인성 폭로한 '지인 주장' A씨에…"누군데 요녀석"

머니투데이 김자아 기자 2020.10.30 16:5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그룹 엑소(EXO) 백현(왼쪽), 찬열./사진=머니투데이DB그룹 엑소(EXO) 백현(왼쪽), 찬열./사진=머니투데이DB




그룹 엑소 백현이 찬열의 인성 문제를 폭로한 누리꾼 A씨를 언급했다.

30일 백현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내 지인 누군데. 요녀석. 아 흔들흔들"이라고 적었다.

이는 지난 29일 백현과 찬열의 지인이라고 주장하며 찬열의 인성 문제를 언급한 A씨를 향한 트윗으로 보인다.



A씨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넌(찬열) 욕심도 욕심이지만 야망이 덕지덕지 묻어있는 친구였다"며 "백ㅎ(백현)이로 인해 알게 됐던 너는 생각보다 좋은 녀석이라 생각했지만 들리는 소문이나 니가 하는 언행과 행동에서 역시 친구로만 지내는 게 딱 좋을거라 생각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듣는 내가 인상이 절로 찌푸려질 너의 언행들로 너에게 '너 말하는 거 조심하라'고 한 적 있을 거다. 너는 그때 뭐라고 했는지도 기억 안 나겠지만 나는 똑똑히 기억난다. '어차피 이래도 좋아해줄 사람들은 날 좋아해준다'고. 그래 기만이었다. 널 좋아해주고 응원해주고 믿어주는 사람들에 대해 최소한 예의도 없더라"고 말했다.

끝으로 A씨는 "ㅊ열(찬열)아 제발 정신 차려 백ㅎ이도 너처럼은 안 살아"라고 덧붙였다.

A씨는 이 글에서 '백ㅎ'과 'ㅊ열'이라는 초성만 적었으나 누리꾼들은 두 사람이 각각 백현과 찬열일 것으로 추측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됐으나 캡처 사진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고 있는 상황이다.

A씨 주장의 진위 여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며 SM엔터테인먼트 측의 공식입장도 나오지 않았다.


한편 앞서 찬열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B씨는 지난 29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찬열이 자신과 교제중 10여명이 넘는 여성들과 바람을 피웠다는 내용의 폭로글을 작성했다. 이에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사진=백현 트위터/사진=백현 트위터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