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대웅제약, ITC에 추가 의견서…"균주·기술, 영업비밀 아냐"

머니투데이 최태범 기자 2020.10.30 09:5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대웅제약, ITC에 추가 의견서…"균주·기술, 영업비밀 아냐"




‘보툴리눔 톡스’ 균주 문제를 놓고 메디톡스 (156,200원 6400 -3.9%)와 분쟁 중인 대웅제약 (174,000원 4000 +2.4%)이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예비결정에 대한 반박 의견서를 추가 제출했다.

30일 대웅제약에 따르면 ITC의 예비결정을 재검토하기로 한 위원회 결정에 따른 의견서를 지난 9일, 원고 및 스탭어토니(staff attorney)의 서면에 대한 반박 의견서를 16일 ITC 위원회에 제출했다.

해당 의견서들은 29일(현지시간) 공개됐다. 대웅제약은 의견서에서 메디톡스의 영업비밀을 도용한 사실이 없으며, 원고측은 관련 내용을 입증하는데 실패했고 행정법판사는 원고가 고용한 전문가의 증언만을 근거로 잘못된 판단을 내렸다고 주장했다.



또 ITC 위원회가 제기한 6가지 질문에 대한 답변을 통해 “메디톡스의 균주와 기술은 영업비밀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홀 에이 하이퍼를 포함한 많은 보툴리눔 균주는 1940년대부터 2000년대 초까지 전세계에 자유롭게 돌아다니고 있었다고 꼬집었다.

상업적으로 보톡스 생산에 사용 가능한 균주를 구하는 것은 과거는 물론 지금도 전혀 어렵지 않다는 설명이다. 대웅제약은 이번에 새로운 균주를 구매하면서 ITC 예비결정이 틀렸다고 강조했다.

한편 스탭어토니도 위원회의 전면 재검토 결정에 대한 의견서를 제출했다. 앞서 ITC 내 불공정수입조사국(OUII)이 대웅제약의 이의신청에 반대하고 기존 예비판결을 지지하는 의견을 냈다.


대웅제약은 ”스탭어토니의 의견서는 새로운 내용이나 근거 없이 기존 주장을 그대로 반복한 것“이라며 ”처음부터 스탭어토니는 원고측의 주장만을 일방적으로 지지하는 편향된 자세를 취하고 있었기에 이렇듯 잘못된 의견으로 예비판결이 이뤄졌다“고 했다.

ITC의 예비결정 이후 미국의 전문가와 기관들은 ITC의 예비결정에 반박하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대웅제약은 "예비결정의 오류를 바로잡아 최종결정에서 반드시 승소할 것"이라며 "미국 소비자와 의사들, 혁신과 공정한 경쟁을 위해서도 귀중한 승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