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중견련, "인공지능 지원사업, 중견기업으로 확대해야"

머니투데이 이재윤 기자 2020.10.30 10:0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반원익 중견련 상근부회장(왼쪽앞줄 5번째)와 장석영 과기정통부 2차관이 '인공지능 기술기업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중견기업연합회반원익 중견련 상근부회장(왼쪽앞줄 5번째)와 장석영 과기정통부 2차관이 '인공지능 기술기업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중견기업연합회




한국중견기업연합회(이하 중견련)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공동으로 인공지능 기술 기업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인공지능 기술을 중심으로 한 중견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위한 실효적인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다. 코로나19(COVID-19) 위기 극복과 국가발전전략으로 ‘디지털 뉴딜’ 정책의 전략이 논의됐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2차관과 반원익 중견련 상근부회장을 비롯해 △김형진 세종텔레콤 회장 △강석균 안랩 대표 △남인봉 아이마켓코리아 대표 △성민수 광성기업 대표 △이정현 한국야금 대표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선 ‘인공지능 바우처 지원 사업’,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 지원 바우처 지원 사업’ 등 기업 지원정책을 중소기업에서 중견기업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장 차관은 “기업들의 노력으로 올해 3분기에는 전기 대비 실질 GDP가 1.9% 성장하고, 수출이 15.6% 증가하는 등 의미 있는 경제 반등을 이뤄낼 수 있었다”라며 “향후에도 우리 경제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줄 것을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반원익 중견련 상근부회장은 “디지털 혁신을 이끌 중견기업의 역량과 가치를 적극 반영한 전향적인 수준의 예산 편성이 이뤄지기를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