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더블유게임즈, 영업이익 31% 증가에도 주가 4% 약세

머니투데이 황국상 기자 2020.10.29 10:5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특징주] 6거래일 연속 약세흐름, 컨센서스(566억) 대비 낮은 영업익(494억)

더블유게임즈 홈페이지 캡쳐더블유게임즈 홈페이지 캡쳐




소셜 카지노 게임 개발 등을 영위하는 더블유게임즈 (58,800원 100 -0.2%)가 전년 동기비 30% 이상의 영업이익 증가율을 기록했음에도 6일 연속 약세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두 자릿수 대 이익증가를 기록한 것은 긍정적이지만 시장 눈높이를 충족하지 못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29일 오전 10시50분 현재 더블유게임즈는 전일 대비 4.12% 내린 6만28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 21일 6만9600원이었던 주가는 22일부터 이날까지 6거래일 연속 약세흐름을 이어가며 현재까지 9.8% 가량 내렸다. 이달 들어 더블유게임즈 주가는 16% 가량 떨어졌다.

전일(28일) 더블유게임즈는 올 3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영업수익(매출)이 1732억원으로 전년 대비 33.1% 늘고 영업이익이 494억원으로 같은 기간 31.4% 증가한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밝혔다. 당기순이익은 38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5.4% 증가했다.



더블유게임즈는 "게임 내 체류시간 증대에 따른 기존 유저의 결제액 증가에 신규 유저의 결제가 더해져 전년대비 큰 성장을 기록할 수 있었다"고 실적증가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나 이는 컨센서스(복수 증권사 전망치 평균)에는 못 미치는 수준이었다. 투자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3분기 더블유게임즈 컨센서스는 영업수익 1771억원, 영업이익 566억원, 당기순이익 355억원이었다. 당기순이익만 컨센서스를 웃돌았을 뿐 영업수익과 영업이익 모두 기대치에 못 미쳤던 것이다.

성종화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더블유게임즈 목표가를 종전 10만5000원에서 8만8000원으로 16% 하향하며 "코로나19(COVID-19) 모멘텀은 소진됐으며 다시 본연의 모습으로 돌아가 성장성 제고 포인트 확보가 필요하다"며 "자회사 DDI의 미국 나스닥 상장시기(내년 상반기 예상)까지의 시차를 감안한 멀티플 하향, 일부 실적전망치 하향 등에 따라 목표가를 하향했다"고 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