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신지 "코요태 신곡 작곡가 이효리? 장난치지 말라고 소리쳐"

머니투데이 김자아 기자 2020.10.27 22:3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그룹 코요태와 가수 이효리./사진=코요태 멤버 신지 인스타그램.그룹 코요태와 가수 이효리./사진=코요태 멤버 신지 인스타그램.




그룹 코요태 신지가 가수 이효리에게 신곡 '삭제'를 받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27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90년대 가요계를 주름잡았던 현재 가수 채리나, 신지, 김종민, 빽가, 천명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박소현은 "상상도 못 한 분께 곡을 받았다더라. 신지씨는 처음에 이 곡을 제안받고 사기인 줄 알았다고 하더라"며 코요태 신곡 '삭제'에 대해 물었다.



신지는 "사실이다. 처음 곡 제안을 받았을 때 매니저에게 장난치지 말라고 소리쳤다"며 "지금은 천옥으로 활동하고 있는 '린다G' 이효리의 곡"이라고 말했다.

이어 "효리 언니가 싹쓰리 활동 때 쓰려고 만든 곡이 있는데 '코요태와 잘 어울릴 거 같다'는 얘길 많이 들었다더라. 그래서 (이효리가) 직접 연락을 줬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코요태와 이효리의 신곡 작업 당시 모습이 담긴 영상 공개됐다. 영상 속 이효리는 코요태 신곡 제목을 함께 정하고 녹음 디렉팅까지 나서며 자신이 작곡한 노래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코요태는 이날 린다G(이효리)가 프로듀싱한 레트로감성의 신곡 '삭제'를 발매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