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트럼프로 바꿔도 되나요?"…'바이든 아들' 논란에 고심하는 미국인들

머니투데이 박수현 기자 2020.10.27 22:37
의견 3

글자크기

(AFP=뉴스1)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  ⓒ AFP=뉴스1(AFP=뉴스1)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 ⓒ AFP=뉴스1




미국 대선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일부 사전투표자들이 선거 결정을 번복하려는 의사를 가진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에서 뉴욕주 등 일부 지역에서는 사전투표에 참여했더라도 선거권을 다시 행사할 수 있다.

26일(현지시간) 보수 성향의 미국 매체 뉴욕포스트는 검색엔진 업체 구글의 자료를 인용해 지난 며칠간 '제 투표를 바꿀 수 있나요'(Can I change my vote)라는 검색 키워드가 '헌터 바이든'이라는 키워드와 함께 유행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뉴욕포스트는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의 아들 헌터 바이든에 대한 논란이 초기 사전투표 참여자들에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고 했다. 뉴욕포스트는 헌터 바이든에 대한 논란을 최초로 공개한 매체다.



미국은 주마다 선거법이 달라 일부 지역에서는 사전투표에 참여해 투표권을 행사했더라도 다시 투표에 참여할 수 있다. 뉴욕주의 경우 우편투표 참여자는 다시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으며 미네소타주, 워싱턴주, 위스콘신주에서도 재투표가 가능하다.

앞서 뉴욕포스트는 지난 14일 헌터 바이든이 소유했던 것으로 추정되는 노트북에서 헌터가 우크라이나 가스회사 '부리스마' 임원으로 재직할 때 당시 미국 부통령이었던 아버지와 부리스마 대표의 만남을 주선한 정황이 담긴 이메일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또 뉴욕포스트는 노트북에 헌터로 추정되는 인물이 마약을 흡입하면서 신원미상의 여성과 성행위를 하는 12분짜리 영상과 사진 여러 장도 담겨있다고 전했다. 이후 폭스뉴스는 해당 노트북이 처음 맡겨진 수리점에서 헌터가 서명한 것으로 추정되는 영수증을 공개했다.


이와 관련해 바이든 후보는 "나와 상관없는 일", "나는 해외에서 단 한 푼도 받은 적이 없다" 등의 해명을 내놨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 논란을 기정사실화해 부각시키려 하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대선 구도에는 큰 영향이 없다는 평도 나온다.

한편, 미국에서는 코로나19 감염 우려 등으로 사전투표의 인기가 높아져 이미 참여자 수가 지난 대선을 넘어섰다. 이날 기준 미국선거 프로젝트(The US Elections Project)의 집계에 따르면 총 6471만 4357명이 사전 투표에 참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3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