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20배 빠른' 5G, 인구밀집 지역부터? 전국 '5G' 가입자 보니…

머니투데이 이원광 기자 2020.10.26 15:15
의견 1

글자크기

[the300]

'20배 빠른' 5G, 인구밀집 지역부터? 전국 '5G' 가입자 보니…




전국의 5G(5세대) 이동통신 서비스 가입자 865만여명 중 수도권과 PK(부산경남)·TK(대구경북) 지역에 약 75%가 몰린 것으로 조사됐다. 5G 전송 속도가 당초 기대치에 한참 못 미치는 상황에서 지역별 품질 격차가 심해질 것이란 우려가 제기된다.

과학기술통신부는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의 서면 질의에 ‘LTE 대비 20배 빠르다’고 알려진 28GHz(기가헤르츠) 주파수 기반 5G 서비스 관련 “우선은 전국의 인구밀집지역(핫스팟)이나 B2B(기업 대 기업) 서비스를 중심으로 확산될 것”이라고 밝혔다.

5G 가입자 865만명…전남 3.1%, 충북 3%, 강원 2.6%
26일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이 과학기술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주요 3사(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의 5G 이동통신 서비스 가입자는 865만4321명으로 집계됐다.



인구 규모에 따라 지역별 가입자 수 격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의 5G 이동통신 서비스 가입자만 453만8000명으로 전체 52.4%로 조사됐다. 경기도에 5G 가입자 주소를 둔 이들이 229만4435명(26.5%)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서울 171만7962명(19.9%) △인천 52만5603명(6.1%) 등이다.

비수도권(411만6321명·47.6%) 중에서도 지역별 격차는 컸다. △부산 55만4149명(6.4%) △경남 54만8703명(6.3%) △대구 40만3790명(4.7%) △경북 38만2027명(4.4%) 등 울산을 제외한 PK(부산경남)·TK(대구경북) 지역에 전국 가입자의 21.8%가 몰렸다.

이어 △충남 33만4867명(3.9%) △전북 27만0836명(3.1%) △전남 26만6688명(3.1%) △충북 26만1501명(3%) △광주 25만8779명(3%) △대전 24만5448명(2.8%) △강원 22만7489명(2.6%) △울산 20만9591명(2.4%) △제주 11만0430명(1.3%)△ 세종 4만2023명(0.5%) 등 순이다.

5G 가입자 865만명 '불만 폭발'
전국에 걸쳐 ‘5G 서비스에 속았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대목이다. 당초 정부와 이동통신사 광고 등을 통해 ‘5G는 LTE보다 20배 빠르다’고 알려졌다. 그러나 실제 성능은 한참 못 미치는 것으로 파악되면서 전국 865만여 5G 가입자들의 볼멘 소리가 터져나오는 상황이다.

과기부는 이달 5일 5G 이동통신 품질 평가 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통신 3사의 5G 평균 전송 속도가 다운로드 656.56Mbps, 업로드 64.16Mbps라며 지난해 4세대인 LTE(롱텀에볼루션) 다운·업로드 평균 속도인 158.53Mbps, 42.83Mbps보다 각각 4배, 1.5배 가량 빨라졌다고 밝혔다.

‘LTE 대비 20배 빠르다’고 알려진 28GHz 주파수 기반 5G 서비스의 비용 등의 문제가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5G 관련 주파수 중에서도 28GHz 주파수는 현재 상용화한 3.5GHz 주파수에 비해 속도는 빠르나 전파 도달거리가 짧아 서비스를 제공하려면 더 많은 기지국을 설치해야 한다.

5G 서비스, 인구 밀집지역 중심으로 확산된다고?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오전 대구 중구 동인동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대구지방국세청과 한국은행 대구경북·포항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0.10.20/뉴스1(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오전 대구 중구 동인동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대구지방국세청과 한국은행 대구경북·포항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0.10.20/뉴스1
지역별 서비스 격차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향후 기술과 비용 혁신으로 28GHz 기반 5G 서비스가 상용화되더라도 인구가 밀집된 지역을 중심으로 서비스가 우선 제공될 것이란 우려다. 수도권과 PK·TK 지역을 제외하고 전국 대비 4% 이상 가입자를 보유한 지역은 한 곳도 없다.


과기부는 추 의원실에 서면 답변을 통해 “28GHz 기반 5G 이동통신 서비스의 전국망 설치여부는 기본적으로 해당 주파수를 매입한 통신사가 결정하여야 할 사안”이라면서도 “우선은 전국의 인구 밀집지역(핫스팟)이나 B2B(기업 대 기업) 서비스를 중심으로 확산될 것”이라고 밝혔다.

추경호 의원은 “‘5G 세계 최초 상용화’라는 구호에 집착한 전시 행정의 대표적 사례”라며 “대통령까지 성과 홍보에 직접 나서다보니 기술적 한계에 대한 설명도 부족했고 국민 혼란만 부추겼다”고 지적했다. 이어 “앞으로 실생활에 접목된 5G 콘텐츠 사업 등 지원을 통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