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올릭스 "바이오 유럽 2020 참가...빅파마 미팅 이어가"

머니투데이방송 이대호 기자 2020.10.26 09:2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올릭스가 글로벌 빅파마들과 만남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올릭스는 26~29일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바이오 유럽 2020(Bio-Europe 2020)'에 참가해 자사의 플랫폼 기술 및 파이프라인 현황을 소개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서 주요 글로벌 빅파마들과 기술수출 가능성을 타진하기 위한 미팅을 갖는다는 설명이다.

앞서 올릭스는 이달 초 프랑스 안과 전문기업 떼아(Th?a)에 최대 9,000억 원대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같은 기록을 바탕으로 전 세계 매출 톱5의 대형 제약사들을 비롯한 50개 이상의 글로벌 기업으로부터 미팅을 제안 받았다고 올릭스는 밝혔다.

우선, 올릭스는 지난달 미국 FDA 임상 2상 승인을 신청한 비대흉터 치료제(OLX101A)의 L/O(License Out)를 추진하기 위해 피부 관련 글로벌 선도기업들과 만남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다수의 미국 투자사들과 IR을 진행하는 등 글로벌 제약사와의 파트너십 구축과 투자 유치를 위한 적극적인 홍보 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릭스는 이번 컨퍼런스에서 자사의 주요 파이프라인인 비대흉터 치료제, 망막하섬유화증 및 노인성황반변성(AMD) 치료제를 비롯해 갈낙(GalNAc) 플랫폼 기술을 이용한 간질환 치료제 등의 개발 현황을 소개할 예정이다. 특히, 미주와 유럽, 아시아 지역 기술이전을 통해 시장을 개척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올릭스는 "비대흉터 치료제(OLX101A)와 건성 노인성 황반변성 및 망막하섬유화증 치료제(OLX301A/D)는 아직까지 각 치료제의 표적 질환들에 대해 승인받은 치료제가 전 세계적으로 전무하다."며, "해당 프로그램들의 치료제 개발이 진전돼 상용화될 경우 혁신신약(fist-in-class)으로써 가치를 가지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달 초 떼아에 글로벌 판권을 이전한 후 자사가 아직 보유 중인 안질환 치료제(OLX301A/D)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 판권을 수출하기 위해 아시아 지역 제약사들과의 미팅 역시 예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동기 올릭스 대표이사는 "얼마 전 떼아와의 기술이전 계약으로 올릭스의 기술력을 다시 한번 입증할 수 있었고,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RNA 치료제 시장에서 당사의 입지를 다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올해 26회를 맞은 '바이오 유럽(Bio-Europe 2020)'은 유럽 최대 규모 바이오테크 컨퍼런스로, 바이오 분야 기업들 간의 파트너십을 위한 네트워킹 장을 비롯해 높은 수준의 기업 프레젠테이션, 전시 등의 세션을 제공한다. 지난해에는 세계 60여 개국 2,300개 이상의 관련 분야 기업에서 4,300여 명의 관계자가 참석한 바 있다.

이대호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