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추미애가 사과하랬더니…윤석열 "피해자 울분 못풀어드린 점은 사과드린다"

머니투데이 김태은 기자, 오문영 기자 2020.10.22 13:00
의견 2

글자크기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10.22/뉴스1(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10.22/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라임 검사 로비 의혹' 관련 대검을 저격하며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과와 성찰을 요구한 것과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은 "능력이 부족해 대형금융사기범 수사를 해서 피해자의 울분을 못 풀어드린 거, 그 점은 제가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추 장관의 사과 발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장제원 국민의힘 국회의원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장 의원은 윤 총장의 답변에 웃으며 "사기꾼 말에 (추 장관이) 수사지휘권 행사한 것부터 팩트체크해보자"라고 했다.

앞서 추 장관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라임 사태 핵심인물인 김 전 회장을 검찰이 반복 소환해 범죄정보를 수집한 것이 부당한 관행이라는 취지의 주장을 하며 "검찰총장은 지휘관으로서 성찰과 사과부터 했어야 한다"고 썼다.



장 의원은 "라임 사건 검사 비위 문제 갖고 사과하라고 하는데 관련 보고를 받은 적 있느냐"라고 묻자, 윤 총장은 "없다"고 답했다.


아울러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이번 라임 사태 수사는 여권을 압박하고 야권은 봐준 사건이라고 했다"고 묻자 윤 총장은 "터무니없는 얘기"라고 반박했다. 이어 "이미 라임 사건 수사에 검사를 추가 파견하라고 해서 4명을 추천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법무부가 관련해 직접 감찰에 나선 것을 두고 감찰이 아닌 수사까지 필요한 사건이라고 보고 오히려 철저한 수사를 주문했다고 했다. 윤 총장은 "뇌물죄는 성립이 안 되더라도 김영란법(청탁금지법) 위반일 수 있어 철저히 수사하라고 지시했다"며 "(수사지휘권 행사로) 배제됐지만 철저한 수사 결과를 보고 사과드리든지 하겠다"고 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