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우다사3' 현우, 지주연에 속마음 고백…"좋아하나 봐, 그래도 되잖아" 심쿵

뉴스1 제공 2020.10.22 00:0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MBN '우다사3' 캡처 © 뉴스1MBN '우다사3'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우다사3' 현우가 지주연에게 속마음을 고백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3 - 뜻밖의 커플'에서는 두 사람이 진지하게 대화를 나눴다. 현우는 지주연의 진심을 듣고 자신의 속내도 밝혀 '심쿵'을 유발했다.

지주연은 "내가 사랑에 빠진 소녀 역할을 하면서 혼자 집에서 연습을 할 때 네가 그려져서 울컥한 적이 많아"라고 털어놔 현우를 다소 놀라게 했다.



울컥하던 지주연은 "잘 모르겠다. 이건 좀 진심인 것 같아"라고 고백하며 눈물을 보이기 시작했다.

이어 "네가 조금 애틋해"라고 말하자, 현우는 지주연의 손을 잡아줬다. 현우는 눈물을 닦아주며 "괜찮아"라고 달랬다. 또 "고마워, 그렇게 생각해 줘서"라고도 덧붙였다.

특히 현우는 "좋아하나 봐"라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의아해 하던 지주연은 "날 진짜 좋아해?"라고 물었다. 현우는 "응"이라고 짧게 답했다.

현우는 지주연의 손을 어루만지며 "좋다고, 좋아한다고. 그럴 수 있잖아. 그래도 되잖아"라고 진심을 고백해 설렘을 끌어올렸다.


한편 '우다사3'는 다시 사랑을 찾고 싶은 남녀의 가상 커플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