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불타는 청춘' 김홍표, 속사정 고백→곽진영x한정수, 긴장 가득 소개팅(종합)

뉴스1 제공 2020.10.21 00:4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SBS '불타는 청춘' © 뉴스1SBS '불타는 청춘'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불타는 청춘' 김홍표가 속사정을 고백했고, 곽진영과 한정수가 소개팅을 하게 됐다.

20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서는 전남 함평을 찾은 청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새 친구 김홍표와 더불어 곽진영, 신효범, 김혜림, 조하나, 오승은, 구본승, 최성국, 김광규, 최민용이 함께했다.

점심 식사 후, 청춘들은 서로에게 칭찬을 건네는 시간을 가지며 훈훈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칭찬을 주고받던 청춘들은 새 친구 김홍표에 대한 이야기를 이어갔다. 김홍표와 SBS 공채 탤런트 동기인 최성국은 "김홍표는 호불호가 없어 뒷말 하는 사람도 못 봤다. 고민 상담을 하기도 한다"고 그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후 김홍표는 드라마 '임꺽정'을 통해 데뷔하자마자 이름을 알렸고, 최성국은 당시 '임꺽정'에서 일일 단역으로 출연했던 때를 회상하며 추억에 젖었다. 그러나 김홍표는 '임꺽정'에 출연 중, 큰 교통사고를 겪으며 연기의 꿈을 포기해야만 했던 사연을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홍표는 끝내 일어나지 못해 제대로 촬영을 할 수 없었고, 결국 '임꺽정'은 급하게 이야기를 변경해야 했다고. 김홍표는 걷고, 뛰는 연기를 대역에게 맡긴 뒤, 아픈 몸을 이끌고 마지막 촬영을 강행했던 사연이 드러나 안타까움을 더했다.

교통사고 후, 배우를 할 수 없었던 김홍표는 일당을 받고 조경 일을 하거나 간판 일을 배우기 시작했고, 일이 많지 않던 시기에는 대리운전까지 하며 생계를 이어갔다고 털어놨다. 이어 김홍표는 당시 최성국이 연락을 하지 않아도 늘 반겨주며 도움을 주기도 했다며 동기애를 과시했다.

김홍표는 간판 회사에 다니던 중, 우연한 기회를 통해 2주 동안 드라마 촬영을 하며 다시 연기에 대한 열정을 불태웠다. 이후 김홍표는 친구의 도움으로 서울에 올라와 연극을 시작해 지금까지 연기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고. 파란만장했던 김홍표의 사연에 모두가 앞으로의 앞날을 함께 응원했다.

이어 한정수가 정장을 빼입고 깜짝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최성국이 소개팅을 주선했던 것. 한정수는 소개팅 상대방의 정체를 알지 못한 채 서울에서 약 5시간이 걸리는 함평까지 찾아와 설레는 모습을 드러냈다.

한정수와 소개팅을 하게 된 곽진영은 떨리는 마음을 감추지 못하며, 옷을 차려입고 온 한정수를 확인한 뒤, 다급하게 옷을 갈아입고 소개팅 준비를 시작했다. 청춘들은 한정수와 곽진영에게 둘만의 시간을 마련해준 뒤, 숙소에서 몰래 두 사람의 대화를 엿들으며 함께 흥분했다.

곽진영과 한정수는 진지한 대화를 나누며 서로를 조금씩 알아가기 시작했다. 긴 대화를 겨우 마무리한 두 사람은 청춘들과의 저녁을 함께 준비했다. 곽진영은 소개팅 후, 평소와 달리 차분한 모습을 유지하며 발군의 요리실력으로 또 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저녁 식사가 시작되고, 김광규는 팔에 깁스를 한 김홍표를 위해 '김도움'을 자처한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김홍표는 "아버지 이후, 남자가 생선 가시 발라주는 건 처음이다"고 민망해하며 김광규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SBS '불타는 청춘'은 중견 스타들이 서로 자연스럽게 알아가며 진정한 친구가 되어가는 과정을 담은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