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RE:TV] '물어보살' 전소민 "어떤 남자 만나야 할지 모르겠다" 고백

뉴스1 제공 2020.10.20 05:3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캡처 © 뉴스1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배우 전소민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고민을 털어놨다.

전소민은 지난 19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동료 배우 최정원과 함께 등장했다.

MC 이수근은 "소민이는 갑자기 결혼할 상이다"라고 했고, 서장훈은 "내가 볼 때 인생에서 다른 건 없고 남자 조심해"라고 조언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소민이 같은 스타일이 엉뚱한 애랑 엮일 가능성이 굉장히 높다. 현실에서 찾기 힘든 것에 대한 갈망이 크다"라고 꼬집었다.



전소민은 깜짝 놀란 표정을 지었다. 그는 낭만적인 걸 좋아한다면서 한숨을 내쉬었다. "남자 잘 골라라"라는 서장훈의 말에 전소민은 "낚시로 치면 미끼는 잘 치는데 안 낚인다"라고 고백했다. 서장훈은 "그러다 끌려가서 상처를 많이 받는 스타일일 것"이라고 점쳤다.

이에 전소민은 "어떤 남자를 만나야 할지 이제는 잘 모르겠다"라고 솔직하게 고백해 눈길을 모았다. 그러자 서장훈은 "첫째는 신원이 확실한 사람"이라고 해 웃음을 샀다. 그는 "남자가 뭐하는지 모르겠는데 사업, 주식 한다고 하고 이러면 안된다. 본인 일을 정확하게 얘기 안해주는 사람은 위험하다"라고 조언했다. 전소민은 "등본, 건강검진 서류 떼어오라고 해야 하나"라고 했다.

서장훈은 "그럴 바에는 가까운 주변에서 찾아봐라. 알만큼 다 아는 사람"이라면서 개그맨 양세찬, 가수 김종국 등 전소민의 동료들을 추천했다. 하지만 전소민은 강력하게 거부(?)해 폭소를 유발했다. 그는 "보통 3개월 안에 연인으로 발전하지 않으면 가능성이 없다. 지인들은 친구로는 좋은데 연인으로는 별로다"라고 털어놨다.


서장훈은 "종국이가 진짜 베스트"라며 "여자들이 싫어하는 건 하나도 안 해"라고 적극 추천했다. 이에 이수근은 "좋아할 행동도 안 한다"라고 농을 던졌다. 이를 듣던 전소민은 "(김종국) 오빠가 너무 운동만 하니까"라고 자신의 생각을 전해 웃음을 더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