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박지수 27득점 11리바운드' KB, 신한은행 대파하고 시즌 첫승

뉴스1 제공 2020.10.18 20:1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박지수가 맹활약한 KB가 신한은행을 꺾고 시즌 첫승을 신고했다. (WKBL 제공) © 뉴스1박지수가 맹활약한 KB가 신한은행을 꺾고 시즌 첫승을 신고했다. (WKBL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여자농구 '대표 센터' 박지수를 보유하고도 개막 후 2연패로 부진한 출발을 보였던 KB스타즈가 신한은행을 대파하고 시즌 마수걸이 승리를 신고했다.

KB스타즈는 18일 오후 인천도원체육관에서 펼쳐진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과의 경기에서 86-61로 승리했다.

개막전에서 디펜딩 챔피언 우리은행에 패하고 2차전에서도 BNK에 덜미를 잡혀 체면을 구겼던 '우승후보 0순위' KB는 3경기 만에 승전고를 울리면서 반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반면 2연승 상승세를 달리던 신한은행은 좋았던 흐름에 제동이 걸렸다.



박지수가 27득점 11리바운드 6어시스트 6블록슛 등 이름값을 톡톡히 했으며 심성영(17득점 5리바운드 8어시스트)과 김민정(15득점 10리바운드)도 확실하게 지원 사격했다.

신한은행은 간판 김단비(18득점 8리바운드 6어시스트)가 분전했으나 아쉽게 연승을 이어가지 못했다.

연패를 끊겠다는 다부진 각오로 시작부터 강하게 신한은행을 압박한 KB는 외곽포도 순조롭게 터지면서 26-12로 크게 앞선 채 1쿼터를 마쳤다.

하지만 2쿼터 들어 신한은행의 대반전이 펼쳐졌고 전반전이 끝났을 때 KB의 리드는 43-41, 2점뿐이었다.

앞선 경기들의 악몽이 떠오르던 상황이었지만 3쿼터 들어 박지수의 원맨쇼가 펼쳐지면서 66-51, 격차를 15점까지 벌려 승기를 잡았다.


결국 KB는 4쿼터에도 상대의 추격을 허용하지 않은 채 대승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