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복면가왕' 미노·예지·황찬섭·신승환, 아쉬움 속 1R 탈락 '반전'(종합)

뉴스1 제공 2020.10.18 19:4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복면가왕© 뉴스1복면가왕© 뉴스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미노·예지·황찬섭·신승환이 복면가왕에 출연했다.

18일 오후 6시 20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는 2연승 성공을 거둔 부뚜막 고양이를 저지하기 위해 8명의 도전자들이 나선 모습이 담겼다.

이날 첫번째 대결은 여수 밤바다와 춘천 가는 기차가 겨뤘다. 두 사람은 송골매의 곡 '어쩌다 마주친 그대'를 함께 불렀다.



여수 밤바다는 마성의 고음으로 실력을 과시했고, 춘천 가는 기차는 깊게 퍼지면서고 귀를 사로잡는 매력적인 보이스를 뽐냈다.

대결 결과 마성의 고음이 큰 표차로 승리해 2라운드로 진출했다. 춘천 가는 기차는 솔로곡으로 캔의 '내 생에 봄날은'을 선곡해 감미로우면서도 시원하게 뻗어나가는 목소리를 들려줬다.

가면을 벗은 춘천 가는 기차의 정체는 배우 신승환이었다. 데뷔한지 20년이 넘는 신스틸러 신승환의 등장에 패널들은 크게 놀라면서도 반가워했다.

두번째 1라운드 대결은 씨름 한 판과 계란 한 판이 겨뤘다. 두 사람은 더 너츠의 '사랑의 바보'를 불렀다.

씨름 한 판은 달달한 미성을, 계란 한 판은 부드럽게 가사를 소화해 여성 패널들을 설레게 만들었다. 투표 결과 씨름 한 판이 18대 3으로 승리를 하며 2라운드로 진출했다.

이날 계란 한 판은 "누군가의 소개로 오나미와 대화를 나눈 적이 있다"고 말해 궁금증을 높였던 바.

탈락한 계란 한 판은 이승기의 곡 '삭제'를 솔로곡으로 선곡해 부르며 오나미를 설레게 만들었다.

얼굴을 공개한 계란 한 판의 정체는 씨름계의 아이돌 황찬섭 선수였다. 이를 본 오나미는 크게 놀랐다. 황찬섭은 "예전에 안일권 형님이 회식 자리에서 영상 통화로 오나미를 연결시켜줘서 대화한적 있다"고 소개했다.

세번째 대결은 다이너마이트와 암모나이트였다. 두 사람은 방탄소년단의 곡 '다이너마이트'를 선곡해 불렀다. 두 사람은 영어 가사임에도 수준급으로 소화해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암모나이트는 흠잡을데 없는 안정감을, 다이너마이트는 감미로우면서도 '다이너마이트'의 포인트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노련한 가창력을 뽐냈다.

투표 결과 한 표 차이로 다이너마이트가 패하고 말았다. 다이너마이트는 이하이의 곡 '로즈'를 선곡해 불렀다. 다이너마이트는 깊은 호소력으로 고혹적인 음색을 뽐냈다.

가면을 벗은 다이너마이트의 정체는 래퍼 예지였다. 곡 '미친개'를 부르며 화제를 모았던 예지는 물오른 미모를 자랑하며 매력적인 보컬을 과시해 모두의 찬사를 받았다.

마지막 대결은 반지원정대와 환불원정대가 맞붙었다. 두 사람은 신화의 곡 'T.O.P'를 선곡해 불렀다. 환불원정대는 안정적인 음색을, 반지원정대는 독특한 목소리를 뽐내며 막상막하 실력을 겨뤘다.

투표 결과 반지원정대가 11대 10으로 한 표차 승리를 거둬 2라운드로 진출했다. 환불원정대는 솔로곡으로 이미키의 곡 '먼지가 되어'를 부르며 호소력 짙은 음색을 뽐냈다.


가면을 벗은 환불원정대의 정체는 프리스타일의 미노였다. 미노는 과거 미니홈피의 단골 BGM 'Y'의 주인공으로, 패널들의 반가움을 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