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장제원, 부산시장 불출마 선언…김종인엔 "내부총질 이해 안가"

머니투데이 정혜윤 기자 2020.10.18 19:0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국회의원 역할에 충실할 것"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 사진=김창현 기자 chmt@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이날 본인 페이스북을 통해 "출마 선언도 하지 않은 사람이 불출마 선언을 한다는 것이 뜬금없다는 생각이 들어 그동안 많이 망설여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를 3선 의원으로 만들어주신 지역구민들께 저의 거취 문제를 두고 혼란을 드리는 것은 예의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또 장 의원은 "부산시장 후보 난립이라는 기사들을 보면서 출마 결심을 한 후보들에게 누가 되는 것 같아 거취 문제를 명확히 할 필요성을 느꼈다"고 했다.

그는 "21대 국회의원 임기를 1년도 채우지 않고 또 다른 보궐선거를 만든다는 것은 부산과 사상을 위해 올바른 선택이 아니라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는 국회의원으로서 역할에 충실하며 정권 창출과 지역 발전을 위해 더욱 열심히 뛰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장제원 국민의 힘 의원 페이스북/사진제공=장제원 국민의 힘 의원 페이스북
한편 장 의원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최근 부산을 찾아 "후보가 안보인다"고 한 것을 겨낭해 "당 대표격인 분이 가는 곳마다 자해적 행동이니 참 걱정"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격려를 하고 다녀도 모자랄 판에 낙선운동이나 하고 다녀서 되겠느냐"고 했다.

이어 "대안을 없애기 위한 의도적 행동인지는 모르겠지만 당 대표가 이렇게까지 출전할 선수들을 향해 내부총질을 해야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그는 "경선대책위원회까지 만들어 놓고, 경선 후보들을 죽여 어떻게 하자는 것인가라는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 말씀에 깊이 공감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비대위의 존재 이유에 대한 근본적인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저는 백의종군하며 당의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