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정세균 "문화·여가 소비할인권 지급 논의할 것"

머니투데이 고석용 기자 2020.10.18 16:1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방역상황에 따라 미뤘던 소비할인권 지급방안을 논의할 것"이라며 "그간 제한을 받아 왔던 문화와 여가 활동을 방역이 저해되지 않는 범위에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코로나 우울(blue)을 넘어 최근에는 '코로나 분노(red)', '코로나 절망(black)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국민들의 심리적 스트레스가 매우 크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 총리는 "숙박, 여행, 외식 등에 대한 할인권 지급도 향후 방역상황을 보면서 신중하게 검토하겠다"며 "방역과 경제의 균형점을 찾아 지속가능한 방역체계를 한걸음 앞당겨야 한다"고 말했다.



"해외 코로나 확산세 심각…상황 주시해야"
아울러 정 총리는 "최근 해외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하다"며 "방역당국과 관계부처는 해외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국가별 위험요인을 면밀히 분석하고 필요한 조치를 선제적으로 취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유럽과 미국의 급속한 재확산으로 전세계 확진자 수가 4000만명에 육박하고 사망자는 이미 백만명을 넘었다"며 "국내로의 코로나19 유입 위험도 증가하는 상황이다. 지난주만 해도 추이를 감시하고 있는 나라로부터 해외유입 사례가 2배나 늘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난 한 주간 국내발생 확진자 수는 최소 41명에서 최대 95명까지 큰 편차를 보이고 있어 여전히 불안정한 상황"이라며 "일상 곳곳에서 생활방역을 정착시키고 의료기관, 콜센터 등의 대규모 집단감염을 차단하는 한편 가을철 이동 증가와 일교차 큰 날씨 등 당면한 위험요인에 선제적으로 대처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