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검소한 펩, 스크래치 난 전기차 타고 출근... "클래스가 달라"

스타뉴스 심혜진 기자 2020.10.18 22:0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AFPBBNews=뉴스1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AFPBBNews=뉴스1




펩 과르디올라(49) 맨체스터 시티 감독이 검소함을 뽐냈다. 전기차를 타고 등장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글로벌 스포츠 매체 ESPN의 조디 블랑코 기자는 18일(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과르디올라의 클래스를 봐라. 아스널과의 경기를 위해 직접 차를 몰고 왔다. 닛산 전기차다"고 전했다.

맨시티는 이날 오전 영국 맨체스터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아스널과의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경기를 펼쳤다. 경기는 스털링의 결승골로 1-0으로 이겼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이날 승리로 사령탑 통산 500승째를 달성했다.



경기를 앞두고 홈구장 주차창으로 가는 과르디올라의 차가 기자의 카메라에 포착된 것이다.

영국 더 선은 이를 두고 "과르디올라 감독이 3000만 파운드(약 4400만원) 다소 저렴한 전기차를 타고 경기장 주차장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선수들과는 다르다. 보도에 따르면 몇몇 선수들은 슈퍼카라고 불리는 억대의 롤스로이스, 아우디 등의 차를 타고 경기장에 왔다고.


그에 반면 과르디올라 감독은 전기차를 직접 운전해서 와 더욱 눈길을 모았다. 특히 자동차 뒷바퀴 위쪽에는 스크래치까지 나 있어 더욱 친근감을 느끼게 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이 전기차를 타고 경기장에 도착했다./사진=조디 블랑코 기자 트위터과르디올라 감독이 전기차를 타고 경기장에 도착했다./사진=조디 블랑코 기자 트위터
선수의 차량으로 보이는 롤스로이스./사진=조디 블랑코 기자 트위터선수의 차량으로 보이는 롤스로이스./사진=조디 블랑코 기자 트위터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