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옵티머스 판매, 靑 압력 없었다"

머니투데이 양성희 기자 2020.10.16 16:1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김광수 농협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농협중앙회, 농협금융지주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16.   photo@newsis.com[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김광수 농협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농협중앙회, 농협금융지주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16. photo@newsis.com




김광수 NH농협금융그룹 회장이 '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과 관련, 판매 외압설을 부인했다.

김 회장은 16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 같이 밝혔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옵티머스 사건과 관련해 청와대나 권력자에게서 부당한 지시를 받은 적이 있느냐"고 물었고, 김 회장은 "전혀 없다"고 답했다.



이현재 전 경제부총리의 관여 의혹과 관련해서도 "전혀 근거 없는 사실"이라고 했다. 김 회장은 이 전 부총리와 함께 근무한 경력이 있지만 "최근 일년간 전화를 하거나 만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 회장은 펀드 사기 사건은 사전에 파악하기 힘든 구조라고 항변하면서도 "(피해를 입은) 고객들에게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NH투자증권은 옵티머스 펀드 전체 판매액의 84%에 해당하는 4327억원 상당의 상품을 판매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