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차량관리 서비스 한눈에 본다…네이버, '마이카' 오픈

머니투데이 이진욱 기자 2020.10.16 14:1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정기검사 자동차세 등 개별 서비스 통합 관리

사진=네이버사진=네이버




네이버에 차량번호만 등록하면 정기검사 등 다양한 차량관리를 한 번에 처리할 수 있게 됐다.

네이버는 차량관리 통합서비스 '네이버 마이카' 베타 버전을 오픈했다고 16일 밝혔다.

'네이버 마이카'는 소유한 자동차를 간편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돕는 서비스다. 자동차에 대해 해박하지 않더라도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사용자 편의를 높였다고 네이버는 설명했다.



이용자는 차량번호 등록만으로 △실시간 중고가 시세 조회 △정기검사 시기 안내 △잔여 보증기간 안내 △리콜 정보 안내 △자동차세 납부 △자동차보험 만기일 안내 △차량 규격별 소모품(타이어, 엔진오일) 추천 등 차량 관리 정보나 개별적으로 확인해야 했던 서비스들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 마이카는 외부 연동을 통해 편의성을 높였다. 국토교통부와의 제휴를 통해 소유 차량의 리콜 정보 및 주행 예상 거리도 자동으로 연동된다. 또 AJ셀카, 케이카, 엔카닷컴, 오토벨 등과의 제휴로 중고차 거래회사 별 실시간 차량 시세도 확인 가능하다. 추천받은 소모품을 네이버 쇼핑에서 구매도 할 수 있다.

이태호 네이버 서비스 리더는 "평범한 오너 드라이버들도 쉽고 편리하게 자동차 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차량 관리의 번거로움을 해결하는 것이 목표"라며 "앞으로는 서비스로서의 자동차 측면에서 차량 소유자들의 실질적인 편의를 위한 다양한 개인화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