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정의선 회장의 첫 행보…수소차 넥쏘 타고 '수소경제' 챙겼다

머니투데이 최민경 기자 2020.10.15 10:5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1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수소경제위원회'에 참석하기 위해 수소전기차를 타고 청사에 도착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1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수소경제위원회'에 참석하기 위해 수소전기차를 타고 청사에 도착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정의선 신임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수소전기차 넥쏘(NEXO)를 타고 취임 후 첫 공식 대외 행보를 시작했다.

정 회장은 15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리는 제2차 수소경제위원회에 참석했다.

정 회장은 이날 오전 6시30분쯤 서울 양재동 사옥으로 출근해 각 계열사별 업무를 보고 받은 뒤 오전 9시50분 갈색 넥쏘를 타고 정부서울청사에 도착했다. 정 회장은 회색 양복에 회색 넥타이를 맸다.



정 회장은 취임 소감을 묻는 취재진들의 질문엔 답하지 않았지만 "취임하신 걸 축하 드린다"는 취재진 축하인사엔 고개를 끄덕였다.

201015 수소경제위원회 참석한 정의선15일 서울정부청사에서 수소경제위원회가 열린 가운데 정세균 총리와 정의선 현대차회장이 악수를 하고 있다. 2020.10.15 / 사진=사진공동취재단201015 수소경제위원회 참석한 정의선15일 서울정부청사에서 수소경제위원회가 열린 가운데 정세균 총리와 정의선 현대차회장이 악수를 하고 있다. 2020.10.15 /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수소경제위는 산업부, 기재부, 행안부 등 8개 정부부처와 민간 전문가들이 모여 수소경제 기본계획을 수립·시행·점검하는 컨트롤타워로 지난 7월 출범했다. 국무총리가 위원장을 맡는다. 정 회장은 민간위원 자격으로 참석했다.

지난 7월 열린 수소경제위 첫 회의에서 정부는 오는 2030년까지 수소차 85만대를 보급하고 2040년 수소 전문기업 1000개를 육성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수소 모빌리티 등 5대 분야 수소 소재·부품·장비 프로젝트도 본격화하기로 했다.


정 회장은 수소경제위 첫 회의에서 "넥쏘 차기 모델이 3~4년 후 나올 것"이라고 밝힌 바 있어 이날 행보도 주목된다.

정 회장은 전날에도 취임 영상 메시지를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보유한 수소연료전지를 자동차는 물론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것"이라며 "미래 친환경 에너지솔루션으로 자리 잡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