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이상열 "고희진 감독은 왜 여자 팀을 분석?"…미디어데이 말·말·말

뉴스1 제공 2020.10.14 16:1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2020-21시즌 미디어데이에서 특유의 입담을 뽐낸 KB손해보험의 이상열 감독. (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2020-21시즌 미디어데이에서 특유의 입담을 뽐낸 KB손해보험의 이상열 감독. (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개막을 앞둔 남자 프로배구 미디어데이에서 각 사령탑들과 선수들의 입담이 빛났다. 다소 딱딱할 수 있는 분위기 속에서 뼈있는 농을 건네며 미디어데이를 뜨겁게 달궜다.

해설자 출신 이상열 KB손해보험 감독은 특유의 '빅 마우스'를 뽐냈다. 현대캐피탈 주장 신영석도 재치 있는 표현으로 우승을 향한 열망을 드러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14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 베르사이유홀에서 도드람 V리그 2020-21시즌 남자부 미디어데이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우리카드, 대한항공, 현대캐피탈, OK금융그룹, 삼성화재, KB손해보험, 한국전력 등 7개 구단 감독과 대표 선수, 외국인 선수가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구단 관계자 등 최소인력을 제외하고 화상 프로그램을 통해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시즌을 앞두고 긴장감이 넘치는 가운데 이상열 감독은 독특한 각오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삼성화재 고희진 감독. (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삼성화재 고희진 감독. (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
이 감독은 올 시즌 목표에 대해 묻자 "그 동안 KB손해보험이 왔던 세월이 있다"면서 "항공모함도 한꺼번에 다 바꿀 수는 없다. 20~30%씩 서서히 바꿔 나갈 것이다. 한 단계씩 서서히 도약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이상열 감독은 진행자의 질문이 다 끝난 뒤 추가로 더 질문할 감독이나 선수가 없냐는 이야기에 갑자기 손을 들었다.

이 감독은 고희진 삼성화재 감독을 향해 "어제 같이 이야기를 나눴는데, 궁금한 것이 있다. 고 감독은 남자 팀 말고 여자부는 왜 분석한 것이냐"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나온 이상열 감독의 질문에 고 감독은 얼굴이 빨갛게 달아올랐다.

잠시 머뭇거리던 고 감독이 "인 아웃 비디오 판독 때문에 (여자부 경기를)봤던 것"이라고 하자 이 감독은 환한 미소를 지었다.

더 나아가 이상열 감독은 새롭게 뽑은 외국인 선수 노우모리 케이타(말리)에 대한 이야기를 할 때도 흥미로운 장면을 연출했다.

이 감독은 "케이타는 나이도 어리지만 공격을 하려는 의지가 매우 강하다"고 칭찬을 이어가던 중 갑자기 통역을 향해 "케이타한테 다 세세하게 이야기 해주지 말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14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한국배구연맹(KOVO) 2020-2021 V리그 남자부 미디어데이에서 7개 구단 사령탑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한국배구연맹 제공) 2020.10.14/뉴스14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한국배구연맹(KOVO) 2020-2021 V리그 남자부 미디어데이에서 7개 구단 사령탑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한국배구연맹 제공) 2020.10.14/뉴스
케이타에 대한 칭찬을 가감 없이 하면서도 혹시 그가 겸손함을 잃지 않을까 걱정하는 모습이었다.

현대캐피탈의 신영석은 순위대로 앉은 자리 배치를 이야기 하며 우승을 향한 열망을 전했다. 남자부 7개 팀의 경우 상위 4팀이 아래 자리에, 하위권 팀들이 윗자리에 앉았다.

지난 시즌 3위라 왼쪽 3번째 자리에 있던 신영석은 우리카드 나경복을 바라보며 "개인적인 욕심이 하나 있다면 나경복 선수의 자리가 탐이 난다. 즐거운 배구를 통해 통합우승을 하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아울러 이날 미디어데이의 사회를 맡았던 오효주 KBS N 아나운서도 윤성호 SBS 스포츠 아나운서의 기습적인 질문에 특유의 재치를 발휘하기도 했다.


시즌 판도에 대한 질문에 오 아나운서는 "1강 6다(다크호스)"라며 "한 팀(대한항공)이 강하고, 나머지 6개 팀이 다크호스가 될 것 같다"고 미소 지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