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보건교사 안은영 ㅣ 소문난 잔치에 가득한 디저트①

고윤희(시나리오 작가) ize 기자 2020.09.29 12:5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제공=넷플릭스 사진제공=넷플릭스




많은 기대감을 증폭시켜왔던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보건교사 안은영'(원작 극본 정세랑, 연출 이경미)가 지난 25일 공개돼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정세랑 작가의 동명 원작 소설을 드라마화한 ‘보건교사 안은영’의 시즌1은 총 6부작으로 제작돼 뜨거운 인기를 모으고 있다.

#독특하고.귀여운 판타지의 세계

목련고 보건교사 안은영(정유미)은 귀신을 보고 퇴치할 수 있는 퇴마사의 능력을 가진 교사다. 원혼, 귀기 이런 것들이 젤리로 나타난다는 것이 차별점이다. 예고편을 보고 “엥?”했지만, 그 젤리가 상당히 신기하고 독특하고 볼 만하다. 초딩용 유치한 젤리는 아니란 말씀. 안은영은 비비비탄총과 야광봉으로 이 젤리들을 퇴치한다. (이건 좀 유치하다.) 동화적이고 초딩스러운 설정들이 많이 등장하지만, 스토리까지 동화적이진 않다. 오히려 스토리는 장애인, 왕따, 가난, 동성애등 소외된 약자들에 관한 냉혹하고 잔인한 현실을 담고 있다. '보건교사 안은영'은 제목을 직업과 사람 이름으로 만든 것만 보아도 알 수 있듯, 이 드라마에서 가장 눈여겨볼 포인트는 캐릭터다.



#'왕따선생'들의 연대

안은영은 '왕따 선생'이다. 귀신을 보는데 보는 대로 말하기 때문에 학생들이 좋아하지 않는다. 학교 이사장의 손자이자 목련고를 물려받을 '금수저'인 한문선생 홍인표(남주혁)도 왕따선생이다. 사고로 다리를 절고, 묘하게 기운이 탁한 교장과 다른 쌤들과 다르게 맑고 순수하기 때문이다. 드라마는 안은영이 학교에 이상한 기운을 느끼고, 야광봉과 비비탄 총을 챙겨 지하실을 방문하고, 그 뒤를 홍인표가 쫒으면서 시작된다. 학교설립자인 할아버지로부터 절대 지하실 문을 열어선 안된다는 유언을 받았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안은영이 그 봉인을 풀어버리고, 곧 지하실에 오랫동안 갇혀있던 괴물이 살아난다.

괴물은 봉준호의 '괴물'보다 덜 무섭지만, 더 징그럽다. 귀신이 많이 등장하는 데 대부분 무섭진 않고 징그럽거나 엽기적이다. 그 점이 다른 호러물과 차이나는 점이다. B급 정서인데 귀엽고, 귀여운데 징그럽고, 징그러운데 또 무섭지는 않다..이 드라마의 색채는 엽기와 귀여움 그 어느 사이에 있는 것 같다.

사진제공=넷플릭스 사진제공=넷플릭스
#컬러풀한 캐릭터 월드

'보건교사 안은영'에는 주인공 이외에도 다양한 캐릭터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허완수(심달기)와 김민우(이석형) 커플이 눈에 띈다. 두 사람은 목덜미가 젤리로 연결된 사이로 운명적인 연인이다. 외모나 성격은 둘 다 비호감 스타일인데, 둘은 늘 죽고 못 사는 사이. 안은영은 둘의 인연을 끊기 위해 처음엔 강민우의 머리를 삭발하게 만들고, 바로 다음 머리털과는 아무 관련이 없다는 걸 알고 다시 둘을 납치해 몰래 겨털을 묶는 수술을 한다. 그 수술(?) 이후 둘을 묶었던 젤리가 끊어진다. 그러다가 다시 스토리 후반부에 둘을 묶는 젤리가 다시 생긴다. 그런데 궁금한 건 왜 둘의 인연을 끊어야 하는지, 왜 삭발은 안되고 겨털은 되는지에 대한 설명이 없다.

백혜민(송희준)도 눈길을 끈다. 학교를 잠식하고 있는 옴을 없애기 위해 전학 온 옴잡이. 이 옴은 다른 학생들에겐 보이지 않고, 안은영과 옴잡이인 백혜민에게만 보인다. 옴잡이는 20년만 살 수 있고, 죽었다가 다시 옴잡이로 태어나 옴만 잡아먹으며 살다가 20년 후 또 죽는 삶을 오랫동안 이어왔고, 학교 반경 3.58키로 밖으로 나갈 수가 없다. 학교를 돌아다니는 징그러운 옴을 주워서 입 안에 넣고 오독오독 씹어먹는 캐릭터다. 모델 출신의 신인배우 송희준의 연기도 정유미 못지않게 드라마속에서 인상적이다.

이 외에도 안은영의 어린시절 친구인 김강선(최준영)이 억울한 산업재해를 당하고 귀신으로 찾아와 안은영의 불우한 어린시절을 알려주는 스토리, 학교 영어원어민쌤인 메켄지(유태오) 라는 비밀스런 캐릭터. 안은영의 절친이자 불온한 음모와 비밀을 담고 있는 침술원 원장 화수(문소리) 등. 톡톡 튀는 개성만점의 캐릭터들이 매회 새로 등장하고 곳곳에 포진되어 있다. 이 드라마에 등장하는 캐릭터들이 모두 정이 가는 이유는, 역설적으로 모두 비호감 스타일에 아싸(아웃사이더)캐릭터들이라는 점이다. 독특한 젤리귀신 상상력을 표현해 놓은 영상과 캐릭터들을 보는 것만으로 이 드라마는 절대 시간이 아깝지 않다.

사진제공=넷플릭스 사진제공=넷플릭스
#개연성이 아킬레스건

그러나 드라마에서 가장 아쉬운 점은 스토리의 개연성이다. 스토리 곳곳이 잘 이해되지 않았다. 왜 압지석을 열면 학교가 무너지는지, 안전한 행복은 왜 학교를 무너뜨리려고 하는지, 문소리는 안은영을 학교에 심어서 뭘 하려는 음모였는지, 친절하게 설명을 해줘야 할 부분들이 설명 없이 지나쳐버려서 갈수록 이해하기가 힘들어진다.

젤리귀신 세계라는 아주 독특한 세계관과 캐릭터에 너무 힘을 쏟아버린 탓일까? 세계관과 전체 스토리가 이해하기 힘드니, 안은영도 비일상적이고 비현실적인 캐릭터로 느껴진다. 쉽게 말해 드라마나 영화는 주인공과 동일시되는 감정이입과 몰입의 순간이 와야 되는데, 안은영에겐 끝까지 동화되지 않았다. 공감이 되려면 일단 이해가 우선인데, 이해가 되지 않으니 공감도 되지 않았다.

안은영의 비현실적인 동화세상이 가장 현실적으로 느껴질 땐 안은영의 입에서 차지게 “Shi-bal“이 붙어나올 때였다.


그나마 정유미의 “Shi-bal“로 이 드라마는 겨우 현실의 땅에 발을 붙인 것 같았다. 개연성과 구성의 완급조절만 조금 신경쓴다면, '보건교사 안은영'은 상당히 독특하고 매력적인 드라마다. 시즌2를 기대해본다.

고윤희(시나리오 작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