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NYT '탈세' 보도에 트럼프 "수백만불 냈다" 반박

머니투데이 뉴욕=이상배 특파원, 황시영 기자 2020.09.29 05:5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과거 10년 간 연방 소득세를 한푼도 내지 않는 등 세금을 탈루했다는 뉴욕타임스(NYT)의 보도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자신은 수백만달러의 세금을 냈으며 공제를 받을 자격이 있다고 반박했다.

전날 NYT는 자체 입수한 문건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15년 가운데 10년간 소득세를 전혀 내지 않았고, 지난 대선을 전후한 2016년과 2017년 소득세 납부액은 각각 750달러(약 88만원)에 불과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가짜뉴스 미디어는 2016년 선거 때와 마찬가지로 불법적으로 취득한 정보와 나쁜 의도만을 갖고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나는 수백만달러의 세금을 냈다"며 "난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세액공제를 받을 자격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내가 소유한 특별한 자산을 보면 나는 레버리지(부채)가 극도로 적다"면서 "자산 가치에 비해 부채가 거의 없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런 정보의 많은 부분이 이미 정리(기록)돼 있다"며 "나는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발표했을 때부터 모든 자산과 부채를 보여주는 재무제표를 공개할 수 있다고 말해왔다"고 밝혔다.


또 "이건 매우 인상적인 재무제표"라며 "또 내가 공식적으로 대통령 봉급을 포기한 유일한 대통령이라는 점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수십 년간 미 대선 후보들이 전통적으로 해왔던 세금신고서 공개를 하지 않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은 지적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